北매체 “이명박 일당 ‘反통일 책동’ 저지해야”

북한의 대남선전 온라인 매체인 ‘우리민족끼리’는 6·15남북공동선언 8주년을 맞은 15일자 사설에서 6·15선언을 “새 세기 조국통일 강령”으로 평가하고, 10·4선언을 “6·15선언의 실천강령”으로 규정하면서 이행을 촉구했다.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6·15공동선언이 마련됨으로써 우리 겨레에게 커다란 기쁨과 통일의 희망을 안겨주었다”며 “6·15 자주통일시대, ‘우리민족끼리’의 시대는 그 누구도 거스를 수 없는 대세의 흐름으로 되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6·15통일시대의 이러한 전진에 발맞추어 역사적인 10·4선언이 채택됨으로써 6·15선언을 전면적으로 구현하기 위한 실천강령이 마련되었으며 북남관계 발전과 조선반도(한반도)의 평화번영을 위한 밝은 전망이 열리게 되었다”고 평가했다.

우리민족끼리는 “조선민족은 앞으로 어떤 시련과 난관이 가로막아도 역사적인 6·15선언과 10·4선언을 변함없이 고수하고 철저히 이행해 나감으로써 민족의 화해와 단합과정을 중도반단(중단)하거나 후퇴함이 없이 계속 촉진시켜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북한 주간지인 통일신보도 14일 사설을 통해 “조국 통일의 주체는 우리 민족이다”며 “민족의 단합된 힘으로 6·15통일시대를 계속 빛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들 매체는 또 “‘잃어버린 10년’이니 뭐니 하며 6·15선언을 감히 부정해 나서고 ‘우리 민족끼리’ 기치 밑에 나아가는 온 겨레의 통일 대진군을 가로막아 보려고 어리석게 책동하고 있다”고 이명박 정부를 비난했다.

이어 “시대의 흐름을 역행하는 이명박 일당의 반민족적, 반통일적 책동은 그 무엇으로도 정당화될 수 없다”면서 “남조선 친미보수 집권세력의 반시대적 망동을 저지 파탄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손학규 통합민주당 대표도 15일 6·15 선언 8주년을 맞아 기자회견을 열고 “현재의 남북관계 상황은 어두웠던 냉전시대로 회귀하고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우려마저 생길 정도”라며 “남북 관계를 조속히 원상 복귀시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손 대표는 “남북의 두 정상이 합의한 것조차 지키지 않으면서 남북관계 발전과 통일을 논하는 것은 사리에 맞지 않다”면서 “6·15 공동선언과 10·4 정상선언을 발전적으로 이행해 나갈 것을 대내외에 천명하라”고 촉구했다.

그는 또한 북한의 식량난과 관련해 “여론에 떠밀려 옥수수 5만t 지원으로 생색을 내려 하지 말고 쌀을 보내야 한다”면서 쌀과 비료 등 인도적 대북 지원을 즉각 재개하라고 이명박 정부를 압박했다.

이어 “북한 당국도 북핵 문제 해결에 더 적극적 자세로 임해야 하며 대화 분위기를 해치는 발언이나 행동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