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원자바오 서면 도착성명 보도

북한 언론매체들은 4일 방북한 원자바오(溫家寶) 중국 총리가 평양공항에서 ‘평양도착 서면연설’을 발표했다며 그 내용을 소개했다.

조선중앙통신과 조선중앙방송, 평양방송은 원 총리가 성명에서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정부의 초청에 의해서 조선인민에 대한 중국인민의 두터운 친선의 정을 안고 인방인 조선을 공식친선 방문한다”며 “중국 당과 정부, 중국인민을 대표하여 조선 당과 정부, 조선 인민에게 진심으로 되는 훌륭한 축원의 인사를 표시했다”고 전했다.

원 총리는 또 “중조 두 나라는 산과 강이 잇닿아 있으며 중조친선은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다”며 “중조 선린우호 협조관계를 끊임없이 공고 발전시키는 것은 중국 당과 정부의 확고부동한 방침”이라고 말했다고 이들 매체는 밝혔다.

이어 원 총리는 “올해는 중조 외교관계 설정 60돌이 되는 해이며 ‘중조 친선의 해'”라면서 “이 기회에 중국측은 조선측과 함께 중조 친선관계가 끊임없이 새로운 발전을 이룩하도록 추동함으로써 두 나라 인민에게 보다 큰 행복을 가져다주고 지역의 평화와 안정보장에 큰 기여를 할 의향을 표명했다”고 북한 매체들은 보도했다.

원 총리는 또 “방문기간 중조관계와 쌍방의 공동의 관심사로 되는 문제들에 대하여 솔직하고 깊이있는 의견교환이 진행될 것이라는 견해를 피력”하고 “이번 방문이 중조 두 당, 두 나라, 두 나라 인민들 사이의 전통적인 친선강화와 쌍방사이의 각 분야에서의 교류와 협조를 촉진하며 중조 선린우호협조 관계발전을 추동하게 되리라는 것을 확신한다고 강조했다”고 이들 매체는 소개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