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외세공조’ 말고 ‘우리민족끼리’ 해야”

북한이 운영하는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는 17일 “민족의 존엄과 이익을 첫 자리에 놓아야 한다”며 민족공조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 사이트는 “조국 통일에 절실한 이해관계를 가지고 있는 것도, 나라의 통일을 실현할 수 있는 실질적인 힘도 우리 민족 자신에 있다”며 “북남관계와 조국통일 운동을 철저히 ‘우리 민족끼리’ 이념에 맞게 발전 공고화해 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동족보다 외세를 중시하고 민족 공동의 위업보다 외세와 공조를 우선시 해서는 북남관계 발전과 동족 사이 진정한 신뢰와 화합을 이룰 수 없다”면서 “외세와 공조를 배격”할 것을 주장했다.

북한이 이 같이 주장하고 나선 것은 새로 들어서는 남한의 이명박 정부가 김대중-노무현 정부와는 달리 ‘한미동맹’ 복원을 강조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또한 새정부의 내각 구성에 있어 ‘외교.안보.통일’ 라인이 한미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인사로로 짜여지고 있는 것에 대한 위기의식의 발로로 해석된다.

이와 함께 사이트는 “지난 시기 북남관계 발전과 조국통일 운동에서 적지 않은 난관이 조성됐던 것도…외세와 합동군사연습 소동을 벌여놓으면서 통일로 나아가는 시대적 흐름에 등을 돌려대고 훼방을 놓았기 때문”이라며 “남조선(남한)에 대한 미국의 군사적 강점을 하루 빨리 끝장낼 것”을 촉구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