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오바마 정부도 부시와 다를 것 없어”

미국의 오바마 행정부도 우리 공화국(북한)을 악의 축으로 지명했던 부시 행정부와 조금도 다를 바 없다고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14일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미국의 대조선정책은 반평화, 반통일정책’이라는 제목의 논설을 통해 “미국은 우리의 인공지구위성발사와 그 이후의 자위적대응조치들을 악랄하게 걸고들면서 저들의 추종세력들까지 동원하여 유엔을 통한 우리에 대한 제재와 압력을 체계적으로 강화하는데 매달리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 매체는 “미 행정부 인물들 속에서는 우리에게 그 무슨 ‘응당한 징벌’을 가해야 한다는 도발적인 폭언들까지 튀여나오고 있다”면서 “미국은 남조선보수당국과 반공화국대결공조를 강화하면서 북남관계를 더욱 악화시키고 조국통일위업의 전진을 가로막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미국의 대조선적대시정책은 힘으로 우리 공화국을 압살하기 위한 침략정책, 전쟁정책이다”면서 “우리 겨레가 지난 세기 50년대에 전쟁의 참화를 겪은 것도, 반세기이상이나 공고한 평화를 이룩하지 못하고 항시적인 전쟁위험 속에서 살면서 분열의 고통을 당하고 있는 것도 다 미국의 대조선적대시정책 때문이다”라고 강조했다.

특히 “미 군부는 지난 3월 우리 공화국의 거듭되는 항의와 경고에도 불구하고 괴뢰군부호전광들을 사촉하여 남조선과 그 주변에서 북침을 노린 사상 최대규모의 ‘키 리졸브’, ‘독수리’ 합동군사연습을 강행함으로써 조선반도정세를 극도로 긴장시켰다”고 주장했다.

이어 “한미연합사령관은 그 무슨 강연회에서 남조선에 ‘전시작전통제권’이 반환되더라도 ‘한미상호방위조약’은 유효할 것이며 미국의 ‘핵우산공약은 확고히 유지될 것’이라고 말하고 남조선과 미국은 ‘작전계획 5027’과 ‘작전계획 5029’를 통해 즉응전투태세를 유지하게 될 것이라는 전쟁망발도 늘어놓았다”고 비난했다.

또 “미국이 우리의 인공지구위성발사를 ‘미사일 발사’로 우겨대면서 반공화국대결책동을 국제화하여 불순한 목적을 달성하려던 계책이 풍지박산나게 되자 저들의 대조선정책의 취약성을 가리워 보려고 감히 군사적도발의 길을 선택하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매체는 이명박 정부에 대해서도 “정권이 출현하자 그것을 계기로 삼고 반통일적인 대조선적대시정책을 더욱 강화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명박 정권이 집권하자마자 ‘6·15북남공동선언’과 그 실천강령인 ‘10·4선언’을 부정하면서 ‘비핵·개방·3000’과 같은 반민족적인 대결정책을 들고 나오고 ‘기다리는 전략’이니, ‘원칙고수’니 하면서 북남관계파괴책동에 피눈이 되어 있다”고 비난했다.

한편, 북한은 지난 5일에도 외무성 대변인이 “미국의 현 행정부가 ‘변화’와 ‘다무적 협조외교’에 대해 떠들며 요술을 부리고 있지만 자기의 비위에 거슬리는 나라들을 힘으로 압살하려고 광분했던 이전 행정부와 조금도 다른 것이 없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하는 등 오바마 정부를 강력히 비난하고 나섰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