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오바마 상대할 준비 갖췄다”

재일조선인총연합(조총련) 기관지 조선신보는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취임식을 맞아 “적대국(미국)의 그 어떤 선택에도 대응할 준비를 갖추고 새 정부의 출범을 지켜보고 있다”고 20일 평했다.

매체는 이날 ‘조미변혁 관건은 동시행동, 오바마 정권의 비핵화 과제’라는 제목의 주장글을 통해 “조선이 핵무기를 가지고 있다는 것은 부인할 수 없는 현실로 오바마 정권이 조선의 핵보유를 추인하고 현상 유지를 바랄지 관계정상화를 통한 비핵화를 단걸음에 실현하려고 할 지 예단할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매체는 이날 최근 북한 외무성이 오바마 행정부의 출범을 앞두고 미국이 북한을 핵보유국으로 인정할 것과 미북관계 정상화 이후 북핵문제를 ‘양자 핵군축’ 차원으로 다뤄야 한다고 주장했던 것을 재차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북한이 ‘북핵 검증’ 자체를 거부하는 것은 아니라고 덧붙이는 등 오바마 정부와 대화를 거부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메세지를 남겼다.

매체는 북한 외무성이 지난 13일 발표한 담화를 상기하며 “주목된 내용은 검증문제에 관한 입장표명으로 자주권 존중과 관계 정상화를 통한 비핵화를 논하면서 ‘행동 대 행동’ 원칙의 관철을 주장했으며, 검증 그 자체를 거절하지 않고 있음을 말해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매체는 또 “핵문제 발생의 근원이 조선과 미국의 적대관계에 있음을 확인하고 관계정상화를 통한 비핵화를 문제 해결의 방식으로 정했다”고 강조하며 “검증절차는 ‘비핵화가 최종적으로 실현되는 단계’에 가서 ‘행동 대 행동’ 원칙에 따라 미국측도 받아들여야 한다는 주장”이라고 부연했다.

매체의 이 같은 주장은 북핵 검증절차와 관련된 논의는 ‘비핵화 3단계’에서 미북양자협상을 통해 다뤄져야 한다는 북한 외무성의 논리를 그대로 재현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매체는 “‘행동 대 행동’ 원칙이 관철되는 조건이라면 검증절차에 관한 논의도 응할 수 있다”며 “문제는 ‘비핵화가 최종적으로 실현되는 단계’에 가서 적용되게 될 검증절차를 어느 시점에 논의하고, 절차에 대한 합의가 이뤄질 경우 그것을 행동으로 옮기는 조건들이 갖추어져 있을 지 여부”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논리적인 수순은 전조선반도의 비핵화를 실현하는 실질적인 행동조치를 전제로 해 검증절차를 합의하는 것”이라며 “비핵화 과정을 교착시키거나 2단계 완료 이후 문제해결의 단계별 수순을 오랜 시간이 걸리는 장기계획으로 상정하면서 ‘최종단계’의 수순인 검증문제만 앞질러 논하는 것은 이치에 맞지 않다”고 강조했다.

한편, 매체는 “외교의 방향타를 쥐게 될 오바마 대통과 클린턴 국무장관도 조선과의 직접대화에 부정적인 입장을 취하지 않고 있다”며 미국의 대북특사파견에 기대감을 내비치기도 했다.

또 “조선의 최고영도자는 작년 말 ‘강성대국 대문’을 열어제낄 ‘대고조’를 일으켜 나갈 것을 전민에 호소하고 연초부터 전국 각지 경제단위들에 대한 현지지도를 정력적으로 벌리고 있다”며 와병설에 시달리고 있는 김정일의 건재를 과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