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실천연대 간부 징역형 부당”

지난 21일 서울중앙지방법원이 남북공동선언실천연대(실천연대)를 이적단체로 규정하고 핵심간부 4명을 징역형을 선고한 것과 관련, 북한의 기관지 노동신문은 “부당한 형벌”이라며 “그것은 역사적인 6. 15공동선언의 이행을 가로막고 자주, 민주, 통일에 대한 남조선인민들의 지향과 염원을 철저히 짓밟아버리려는 용납 못할 파쑈화공세”라고 27일 강변했다.

이날 북한의 온라인 매체 ‘우리민족끼리’에 따르면 신문은 ‘북남공동선언을 짓밟는 파쑈적악행’이라는 논평을 통해 “실천연대로 말하면 6. 15공동선언의 채택이후 우리 민족끼리 힘을 합쳐 자주통일을 이룩할 데 대한 남조선 각계층 인민들의 지향을 대표하여 나온 합법적인 통일운동단체”라며 이 단체를 두둔했다.

앞서 서울중앙지법은 21일 실천연대 간부들이 북한 지령을 받고 김일성과 김정일을 찬양하는 문건을 만들어 전파한 행동을 지적하며 국보법상 특수잠입, 탈출 등의 혐의로 징역을 선고한 바 있다.

신문은 “(실천연대가) 6. 15공동선언의 이행으로 북남사이의 화해와 단합을 도모하고 미군철수와 조선반도의 평화를 실현하며 파쑈적인 ‘보안법’을 폐지하고 근로대중의 생존권을 수호하기 위한 활동을 적극 벌려왔다”며 “(남한은) 실천연대를 비롯한 진보적인 통일운동단체들의 활동을 지원해주고 그들의 편의를 적극 도모해주어야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6. 15공동선언과 10. 4선언의 이행을 위해 투쟁하는 통일애국단체에 대한 탄압은 곧 북남공동선언과 ‘우리 민족끼리’ 이념에 대한 공공연한 부정이며 또 하나의 악랄한 북남관계파괴책동”이라고 덧붙였다.

신문은 “반통일적인 실용 파쑈통치로 민주주의를 말살하고 북남대결야망을 실현하려는 이명박 패당의 범죄적 망동은 온 민족의 분노와 격분을 자아내고 있다”며 “우리 민족은 북남공동선언의 이행을 악랄하게 반대하면서 통일민주 세력들에 대한 파쑈적 탄압에 미쳐 날뛰는 반역무리들에게 반드시 파멸의 철추를 내리고야 말 것이다”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