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시료채취’ 문서화 거부 주장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 기관지 조선신보는 6일 북한이 8일부터 열리는 6자 수석대표 회담에서 ‘시료채취’ 명문화를 받아들이지 않을 것임을 암시했다.

이 매체는 크리스토퍼 힐 미국 국무부 차관보의 지난 10월 초 방북 당시 북미간에는 “현 단계에서 핵신고서의 정확성을 담보하기 위해 취하게 될 검증조치만 문구로 합의했을 뿐 시료채취는 상정되지 않았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매체는 또 “핵문제의 핵심당사자들인 조미 쌍방 사이에 합의가 이뤄졌음에도 불구하고 무력화(불능화)단계에서 적용되지 않는 검증방법을 실시해야 한다고 우기는 것은 결국 ‘행동 대 행동’ 원칙을 부정하고 비핵화 과정에 인위적인 장애를 조성하는 생트집이나 같다”고 반발했다.

그러면서 매체는 “미국과의 합의는 검증의 방법과 범위를 한정했으나, 이것은 조선 측이 전조선반도를 비핵화하는 과정에 제기될 검증을 반대한다는 의미가 아니다”며 “검증문제에서도 단계론에 기초하여 원칙적으로 대응하고 있을 따름”이라며 시료채취 명문화문제를 추후 비핵화 3단계에서 논의할 입장임을 밝혔다.

매체는 한미일 6자 수석대표들이 최근 도쿄서 “시료채취의 실시를 합의문건에 명기할 필요가 있다고 합의”했다고 해서 “조미 사이에 합의된 내용이 바뀐 것은 아니다”고 지적했다.

오히려 매체는 이번 6자 수석대표회담은 “비핵화 2단계의 행동조치를 명기한 10·3합의 이행의 완결을 위한 회합”이라며 “협상의 초점은 늦어진 5자의 경제보상을 마무리짓는 전망을 뚜렷이 세우는 것”이라고 강조하고 나섰다.

매체는 4~5일 힐 차관보와 김계관 외무성 부상의 싱가포르 회동을 언급하며 “어렵게 마련된 조미합의를 다자외교의 틀거리 안에서 확인하지 못할 경우, 6자회담의 전망은 예측하기 힘들게 된다”며 이번 회담서 시료채취 명문화가 쟁점이 될 경우 6자회담 자체가 성과없이 끝나게 될 것임을 암시했다.

이어 6자 수석대표 회담의 개최날짜를 주최국인 중국이 발표하는 관례를 깨고 미 국무장관이 공개발언을 통해 먼저 제시한 점에 대해 매체는 “임기 말에 들어선 부시 행정부에도 2단계를 빨리 매듭짓고 대조선 정책의 계주봉을 차기 정권에 정확히 넘기려는 의향이 있는 듯 하다”며 미국 측을 비꼬았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