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시료채취는 ‘행동 대 행동’ 원칙 위반”

베이징 북핵 6자 수석대표회담에서 제기된 ‘시료채취 문서화’ 요구는 “10·3합의 이행 완결에 장애를 조성하는 외교적 수사로 활용”되고 있다고 재일조선인총연합(조총련) 기관지 조선신보가 주장했다.

이 매체는 9일 ‘6자 단장회담, 10·3 이행 동시행동 원칙 강조’라는 주장글에서 “6자의 그 어떤 합의들에서도 조선의 핵신고서에 대한 검증문제를 경제보상의 조건으로 규제한 조항은 없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매체는 “10·3 합의 이행에서 남아 있는 행동조치는 무력화와 경제보상”이라며 “조선이 추진한 핵계획의 전체상을 파악하기 위한 ‘시료채취’를 현재의 무력화 단계에서 일방적으로 강요하는 것은 ‘행동 대 행동’ 원칙의 위반”이라고 강변했다.

이어 매체는 6자회담 첫날 북러, 중미, 중러 등 양자회담이 열렸으나 북일 접촉은 없었다며 북한이 지난 6일 일본에 대해 “6자회담 참가국으로 치부하지 않으며 상종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힌 점을 다시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