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선거 후 3년 뒤 강성대국 이룰 것”

8일 북한의 최고인민회의 대의원 선거와 관련 북한의 주간지 통일신보는 “이번 선거가 3년 뒤 강성대국 실현을 앞두고 정권을 다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북한의 온라인 선전매체인 ‘우리민족끼리’에 따르면 통일신보는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후보로 등록한 제333선거구가 만사성공의 길수인 3으로 이뤄져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매체는 “제333선거구에는 전체 공화국 공민들의 절대적인 신뢰와 흠모의 열기가 어려 있다”며 “‘333’이란 인민군 장병들의 해, 륙, 공 3군종도 연상시킨다”고 강조했다.

매체는 특히 ‘3’이라는 숫자에 의미를 부여하며, “3이라고 하면 예로부터 우리 민족이 선호해온 길수이고 하늘, 땅, 사람으로 이뤄진 3대 요소가 우주 만물의 기틀”이라며 “시간도 과거, 현재, 미래의 3시로 기록했고 어떤 물체든지 지지점이 3개인 물체는 가장 안전하게 서 있는 법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만세를 불러도 3창이요, 도를 닦아도 삼 년 석 달, 더운 여름철은 삼복, 추운 겨울철은 삼동으로 일러왔다”며 “3수가 좋아 나라도 삼천리금수강산인데 삼지연군, 삼일포 등 석 삼(三)자가 달린 지명 또한 많다”고 덧붙였다.

매체는 또 북한이 1945년 광복 이후 3년 만에 창건된 것을 상기하며 “6․25전쟁에서 3일 만에 서울을 해방했으며, 전후 3개년 인민경제계획 수행으로 복구와 개건을 했고 이어 공업화를 실현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지난 1993년 북한이 핵무기비확산조약(NPT)에서 탈퇴한 것도 1993년 3월이었다”고 강조했다.

매체는 이번 선거의 의미에 대해 “행운의 수, 만사성공의 3길수와 더불어 정치사상 강국, 군사 강국에 이어 경제 강국을 실현한 강성대국으로 될 것”이라며 “정권을 더욱 반석같이 다지는 이번 경사가 3년 후인 2012년에는 강성대국의 대문을 여는 획기적인 사변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부연했다.

한편, 북한의 노동신문 역시 7일 ‘모두다 선거에 참가하여 우리 인민정권을 반석같이 다지자’는 제목의 기념사설을 통해 “이번 선거가 2012년 강성대국 건설을 앞두고 정권의 기능과 역할을 더욱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