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북한인권법 통과, 선전포고로 간주할 것”

북한의 선전 매체들은 ‘북한인권법’이 제정되면 무자비하고 단호한 대응을 하겠다고 일제히 주장하고 나섰다.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가 운영하는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는 20일 조평통 서기국 보도 제973호를 인용해 “최근 괴뢰역적패당은 극히 도발적인 ‘북인권법’이라는 것을 조작해보려고 발악적으로 책동하고 있다”며 “‘북한인권법’은 그 성격과 목적으로 보나 내용으로 보나 악명 높은 ‘보안법’보다 더 극악한 반통일적, 반민족적, 반인륜적악법이다”고 강변했다.


이어 “괴뢰패당이 반통일 파쑈악법인 ‘보안법’도 부족하여 상대방의 제도 ‘붕괴’를 노린 ‘북인권법’조작에 매달리고 있는 것은 그들이 얼마나 동족대결에 피 눈이 되여 날뛰고 있는가를 다시 한 번 만천하에 고발해주고 있다”며 “핵무기보다 더 위력한 우리의 일심단결은 고마운 제도를 목숨 바쳐 지키려는 우리 인민의 신념의 결정체로서 그 무엇으로도 깨뜨릴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사회주의를 생명으로 여기는 우리 군민은 괴뢰패당의 범죄적인 ‘북인권법’ 조작책동을 결코 수수방관하지 않을 것이며 그것을 끝끝내 조작하는 경우 우리 제도, 우리 인민에 대한 공식 선전포고로 제2의 ‘표적사건’으로 간주하고 무자비하고도 단호히 대응해 나설 것”이라고 위협했다.


노동신문도 ‘북남관계 파국을 심화시키는 제2의 표적사건’이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이명박패당은 우리의 최고존엄을 건드리는 표적까지 만들어놓고 총탄을 쏘아대는 천추에 용납못할 특대형 도발행위를 저질렀는데 이번에는 악법조작 놀음으로 우리의 신성한 존엄과 제도에 악랄하게 도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명박 일당이 북인권법을 끝내 제정한다면 그것은 우리의 사상과 제도, 공화국을 법적으로 인정하지 않는다는 것을 정식 선언하는 것”이라며 “우리의 존엄과 제도를 털끝만치라도 건드리는 자들에 대해서는 추호도 용납하지 않고 단호히 징벌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조평통과 노동신문 등이 언급한 ‘표적사건’은 남한의 일부 예비군 훈련장에서 김일성·김정일·김정은의 사진을 사격 표적지로 사용한 것을 가리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