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반정부투쟁’선동…“남남갈등 조성用”

이명박 정부에 대한 북한 대남선전매체들의 비난 공세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최근에는 ‘반정부 투쟁’을 선동하는 등 그 수위가 높아지고 있다.

조선중앙방송은 4일 ‘더욱 노골화되는 반공화국 책동’이라는 제목의 논평을 통해 우리정부의 F-15K 전투기 21대 추가 도입 계획 등을 비난하면서 “남조선의 각계층 인민들은 외세와 야합하여 민족의 머리 위에 핵전쟁의 위험을 몰아오고 있는 이명박 전쟁정권을 반대하는 반전, 반괴뢰 투쟁을 더욱 과감히 벌여나가야 할 것”이라고 선동했다.

온라인 매체인 ‘우리민족끼리’도 이날 ‘전쟁과 대결에로 질주하는 전쟁정권’이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남조선 인민들은 친미보수집단의 전쟁책동을 더 이상 묵과할 경우 자신들과 민족앞에 어떤 파국적 후과를 초래하겠는가에 대해 똑바로 알고 ‘전쟁정권’을 반대하는 반전, 반 정부 투쟁에 더욱 과감히 나서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통일신보 최근호(5월3일)도 “이명박 전쟁정권을 반대하는 투쟁을 더욱 과감히 벌여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고, 조국평화통일위원회가 2일 ‘서기국 보도’를 통해 “남조선의 각계층 인민들은 이명박 전쟁정권을 반대하는 반전, 반괴뢰 투쟁을 더욱 과감히 벌여나가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 동안 북한은 대내외 매체를 통해 김태영 합참의장의 ‘북 핵무기 공격 시 핵시설 선제타격’ 발언과 이명박 정부의 ‘비핵·개방3000’구상 등 대북정책에 대해 ‘괴뢰군’ ‘역도’ ‘호전광’ 등의 극언을 사용하면서 비방했지만 반(反)정부투쟁을 직접 선동하지는 않았다.

그러다 최근 이명박 대통령이 제안한 ‘상설 연락사무소 설치’에 대한 공식 거절 이후 6·15, 10·4선언 이행을 강력히 요구하다 5월 들어 이명박 정부에 대한 반대투쟁을 구체적으로 선동하고 나선 것.

김대중-노무현 10년 ‘햇볕정권’ 시기기 구체적인 대남비방방송을 자제하던 북한 매체들이 이른바 ‘반정부 투쟁 선동’을 다시 들고 나오는 것은 최근 경색국면의 남북관계를 상징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일단 북한이 이명박 정권의 대북정책인 ‘비핵·개방3000’구상에 대한 강도 높은 비난을 거듭하고 있다는 측면에서 이명박 정부에 대한 ‘압박용’ 선동으로 해석된다. 더불어 한국 내 친북세력들의 대정부투쟁을 고취, 남남갈등을 조성하기 위한 전술로도 풀이할 수 있다.

송대성 세종연구소 수석연구위원은 ‘데일리엔케이’와의 통화에서 “최근 북한 매체들의 대남 비방은 국민의 정부 초창기 ‘김대중 길들이기’ 이후 거의 처음 있는 반정부 선동”이라며 “한미 쇠고기 협상으로 인한 반미 기류가 확산되는 분위기를 기회로 보고 호기를 놓치지 않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송 연구위원은 “북한은 남한 내 반미운동 분위기 확산을 통해 이명박 정부가 어려운 입장에 놓이게 되면 이 정권의 대북정책에 대한 전환이 있을 것으로 본다”며 “결국 남남갈등을 더 부추겨 새정부의 대북정책을 약화시키고 한미간 갈등을 부추기기 위한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친북단체인 남북공동선언실천연대, 6·15공동선언실천청년학생연대, 한총련 등은 ‘미국산 쇠고기 문제’를 한미 FTA 저지는 물론 반미, 반정부 투쟁으로 확대시키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이들은 2일부터 ‘이명박 규탄 범국민 서명운동’을 통해 ‘광우병 쇠고기 협상 무효, 한미 FTA 비준 반대’ 뿐만 아니라 ‘미군 주둔비 인상 반대, 21세기 한미 예속동맹 폐기’ ‘비핵·개방 3000 폐기하고 6·15, 10·4선언 국회 비준’ 등 반미-반정부 투쟁으로 확대할 의도를 분명히 하고 있다. 이들 세 단체는 이 같은 내용으로 촛불시위도 주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