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박원순 당선, 민심의 준엄한 심판”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27일 박원순 후보가 10·26 재보선에서 서울시장에 당선된 것과 관련해 “이번 선거 결과는 남조선의 보수세력에 대한 민심의 준엄한 심판”이라고 주장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개표결과 서울시장으로 무소속 후보 박원순이 당선되고 한나라당 후보 나경원이 패했다”고 서울시장 선거 결과를 짤막하게 전하며 이같이 밝혔다.


중앙통신은 “이번 선거에서 가장 초점으로 된 것은 남조선 인구의 다수가 집중된 서울에서 시장을 선출하는 것이었다”고 덧붙였다.


박원순 후보는 26일 서울 시장 재보선에서 53.40%를 얻어, 한나라당 출신 나경원 후보(46.21%)를 누르고 서울 시장에 당선됐다.

소셜공유
강미진 기자
경제학 전공 mjkang@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