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미국의 군사우세 무력화 능력 갖춰”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0일 `키 리졸브’ 한미 합동군사연습을 가리켜 미국이 “제2의 조선전쟁 도발에만 몰두”하고 있다고 비난하면서 북한은 미국의 “`군사기술적 우세’를 무맥(무기력)하게 만들 수 있는 능력과 현대적인 군사기술 수단들을 충분히 가지고 있다”고 주장했다고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함부로 날뛰지 말라’는 제목의 개인필명 논평을 통해 북한이 한미 합동군사연습을 문제삼는 것은 “조선반도의 안정과 평화를 위해서이지 결코 전쟁을 두려워해서가 아니다”면서 “미 호전광들이 저들의 `군사기술적 우세’를 믿고 부나비처럼 날뛰고 있지만 그 `군사기술적 우세’가 미국과 남조선을 어떻게 지켜주겠는가는 앞으로 있을 수 있는 사태들이 보여주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신문은 “우리 군대와 인민은 전쟁을 바라지 않지만 일단 전쟁이 터지면 불사신같이 싸워 반드시 이기며 나아가서 전쟁의 근원을 송두리째 없애버리겠다는 철석의 신념으로 가슴 불태우고 있다”며 “우리는 자기의 군사적 힘을 믿으며 그에 대하여 응당한 자부심과 긍지를 가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신문은 “미 호전광들의 광란적인 핵전쟁연습 소동은 우리를 전쟁억제력을 보다 강화하는 길로 떠밀고 있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