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노무현 前대통령 자살은 정치적 테러”








▲북한은 김대중 전 대통령, 정주영 회장 등의 사망에 대해 조문단을 보내왔지만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당시 조문단은 보내지 않고 서거 다음날인 5월 24일 조선중앙통신 보도를 통해 김정일 명의로 “노무현 전 대통령이 불상사로 서거하였다는 소식에 접하여 권양숙 여사와 유가족들에게 심심한 애도의 뜻을 표합니다”라고 조전만 발표했었다.

북한 선전 매체들은 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주기를 맞아 노 전 대통령의 자살이 정치 테러에 의한 타살이라고 일제히 주장하고 나섰다. 


북한 매체들은 보도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이 희생양임을 내세워 이번 지방선거에서 이명박 정부를 심판해야 한다고 선동했다. 북한 당국은 그동안 이명박 정부를 향해 노 전 대통령과 김정일이 합의한 10.4선언 이행을 지속적으로 주장해왔고 노 전 대통령 사망을 이명박 정부의 타살이라는 점을 강조해왔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3일 개인 필명 논평에서 “그의 죽음은 결코 자살이 아니라 남조선 보수패당의 정치 보복적인 것”이라며 “보수패당은 민족 화해를 주장하는 진보세력 숙청의 칼을 뽑아들었고 주 대상은 10.4선언 체결 당사자인 노무현이었다”고 덧붙였다.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도 이날 개인 필명 논평을 통해 “노무현에게 심리적 압박감과 수치감을 안겨줘 자살의 길로 내몰았다”며 “남조선(남한) 인민들은 지방선거에서 보수패당에 준엄한 심판을 내릴 것”이라고 선동했다.



북한의 대남기구 조국통일평화위원회(조평통)이 운영하는 온라인 매체 ‘우리민족끼리’도 ‘패당에 의해 감행된 비렬한 정치테로(러)’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노 전 대통령의 자살이 집권 여당의 고의 적인 정치테러라고 주장했다.


매체는 “무엇 때문에 일반주민도 아니고 전직 《대통령》을 지낸 사람이 퇴임한지 1년 반도 못되어 그처럼 비극적 운명을 마쳐야 했는가”라고 지적하면서 “로무현 사망은 미국의 부추김을 받은 리명박패당에 의해 감행된 계획적이며 고의적인 정치 테로, 정치적 타살이였다”고 주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