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남북 고위급 접촉 합의문 신속 보도

북한 매체들이 서부전선에서 발생한 북한의 포탄도발로 촉발된 군사적 긴장을 해소하기 위한 남북 고위급 접촉 타결 관련 소식을 주민들에게 빠르게 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25일 새벽 2시, 대한민국보다 3분 빠르게 고위급 회담 소식을 전했으며 전 주민이 시청하는 조선중앙TV는 오전 9시 50분께 “북과 남은 접촉에서 군사적 대결과 충돌을 막고 관계발전을 도모하는 데서 나서는 원칙적 문제들을 진지하게 협의하고 공동보도문을 발표했다”고 방영했다.

북한 노동신문도 이날 4면에 ‘북남 고위급 긴급접촉 진행, 북남고위급 긴급접촉 공동보도문’이라는 제목으로 타결 소식과 함께 합의문을 그대로 전했다.

신문은 “내외의 이목이 집중된 가운데 22일 판문점에서 열린 북남 고위급 긴급접촉이 24일에 끝났다”면서 “남측은 고위 당국자 접촉에 참석했던 김관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참가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신문은 “1항으로 남북이 관계개선을 위한 당국회담을 평양 또는 서울에서 빠른 시일 안에 개최하고, 앞으로 여러 분야의 대화와 협상을 진행하기로 했다”며 비무장지대(DMZ) 지뢰 폭발로 남측 군인들이 부상한 데 대해 유감을 표명한 2항과 25일 정오부터 남측의 확성기 방송을 중단한다는 내용의 3항도 전했다. 

신문이 전한 4항에서 “북측은 ‘동시에’ 준전시상태를 해제하기로 했다”며 준전시상태 해제가 대북 확성기 방송 중단 시점에 따른다는 점을 명확히 했지만 남측 발표문에는 ‘동시에’라는 문구가 없다.

신문은 특히 “북과 남은 올해 추석을 계기로 흩어진 가족, 친척상봉을 진행하고 앞으로 계속하기로 하였으며 이를 위한 적십자 실무접촉을 9월초에 가지기로 하였다”면서 “북과 남은 다양한 분야에서의 남북 민간교류 활성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소셜공유
Avatar
북한 경제 IT 석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