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남북관계서 이념없는 실용주의는 위험”

이명박 대통령의 대북정책인 ‘비핵.개방.3000구상’은 “비현실적이며 일방적인 주장에 지나지 않는다”고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인 조선신보가 29일 주장했다.

북한의 입장을 대변하는 조선신보는 이날 ‘이념과 실용주의는 대치관계에 있지 않다’는 제목의 시론에서 “이 대통령은 아직까지 뚜렷한 대북정책을 밝히지 않고 있다. ‘비핵.개방.3000구상’이 고작이다”며 이같이 말하고 “핵포기와 개방이라는 전제조건을 붙이는 것 자체가…마치 김영삼 정권 시대로 되돌아간 것 같은 인상을 받는다”고 덧붙였다.

신문은 “개방하라느니, 10년안으로 북 주민의 소득을 3천달러로 올려주겠다느니 하는 얘기도 너무도 북을 모르는 소리이며 또 같은 민족을 모독하는 일”이라고 말했다.

신문은 이어 통일부 폐지 추진, “’통일은 없다’는 지론을 가진 고전적인 친미반통일분자인” 남주홍씨의 통일부 장관 후보자 지명 등을 “세상을 놀라게 한” 일들이라고 말하고 “결국 최고집권자에겐 북남간의 교류와 협력, 화해와 통일이라는 민족 공동의 위업에 대한 기본인식에 뭔가 흠이 있는 게 아니냐 하는 의문을 갖게 하는 대목”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이명박 대통령이 “북남관계에서도 이념보다 실용주의를 강조했다”고 상기시키고 “그러나 이념이 없는 실용주의는 큰 위험성을 띠고 있음을 절대로 간과할 수는 없다”며 “북측은 계속 침묵을 지키고 있다”고 북한이 이명박 대통령의 당선 이래 이 대통령에 대해 침묵하는 배경을 시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