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남북관계는 밧줄당기기 아니다”

북한의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4일 이명박 대통령이 최근 외교안보관계장관 간담회에서 “원칙없이 북한에 끌려다니지 않겠다”고 밝혔다는 일부 언론 보도를 인용해 이는 “북남관계 문제를 서로 상대방을 끌어당기는 밧줄당기기 경기처럼 보는 데서 나온 것”이라고 비난했다.

신문은 ‘북남관계가 밧줄당기기 경기인가’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이러한 발언은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에 서약한 남조선(남한)의 선임자들은 물론 우리(북한) 수뇌부에 대한 고의적인 도발이며 민족의 화해와 단합, 자주통일을 바라는 7천만 겨레에 대한 노골적인 모독”이라고 주장하며 이같이 말했다.

신문은 남북관계는 “통일을 지향하는 동족끼리의 관계”로 “북과 남이 화해하고 협력하여 통일을 이룩해나가는 것”이지 “누가 끌어당기고 끌려가는 식으로 문제를 설정”하는 관계가 아니라고 주장했다.

이날 북한의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불순한 기도가 어린 고약한 망발’이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북한에 핵이 존재하는 한 어떠한 남북교류도 아무런 의미가 없다는 이기택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의 발언을 비난하며 “조선반도(한반도)의 핵문제는 북남관계와는 상관이 없는 것”으로 “조미(북미)관계가 해결되고 남조선 당국이 북침 야망을 버리면 자연스럽게 해결된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또 이 수석부의장의 발언을 ‘비핵.개방.3000’과 연관지어 비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