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김태영장관 북핵발언 거듭 비난

북한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29일 김태영 국방부 장관의 북한 핵무기저장소에 대한 선제타격 발언을 “호전적 폭언”이고 북한에 대한 “공공연한 군사적 도발”이라고 비난하고 이 발언과 관련, “북남관계의 전도에 대해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객기는 부리지 않는 게 좋다’는 제목의 개인필명 논평에서 남북관계가 최근 자신들의 “아량있고 대범한 주동적 조치에 의해 정상화의 길”에 들어섰는데 “남조선의 극우보수 세력은 겨레의 염원에 배치되게 북남관계 개선을 한사코 가로막으려 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신문은 국회가 김 장관의 인사청문회 발언을 “문제시하지 않은” 사실과 이상의 합참의장의 북핵에 대한 ‘전시 정밀.신속 타격 계획’ 발언을 지적, “제반 사실은 남조선의 극우보수세력이 냉전시대의 낡은 대결관념에 사로잡혀 여전히 동족과의 대결을 추구하고 있다는 것을 말해준다”며 “그들이 모처럼 정상화의 길에 들어선 북남관계에 언제 제동을 걸지 알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신문은 “손뼉은 마주쳐야 소리가 나는 법”이라고 말하고 “북남관계도 어느 일방의 노력만으록 개선될 수 없다”며 “북남관계 개선의 전도는 전적으로 남측의 입장과 태도에 달려 있다”고 덧붙였다.

북한은 지난 26일에도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을 통해 김 장관의 발언에 대해 “극히 엄중한 도발”이라고, 주간지 통일신보를 통해서도 같은 이유로 비난하는 등 언론매체들을 통해 반발했으나 이명박 대통령과 이명박 정부 전체로 비난 대상을 확대하지는 않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