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김정일 중국 방문 후 귀국’ 보도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일이 러시아 방문 후 귀국길에 중국에 들른 후 귀국했다고 28일 보도했다. 통신은 후계자인 김정은과 김경희 당 경공업 부장, 당·군의 책임일꾼들이 나와 김정일을 맞이했다고 전했다.
 
김정은은 올해 5월 김정일 중국 방문 귀국길에 이어 이번 환영행사에도 모습을 드러냈다. 해외 방문은 수행하지 않으면서 환영행사 명단에 이름을 올려 김정일 부재시에 내부를 통제한다는 인상을 던져주고 있다.
 
통신은 “김정일 동지의 중국 동북지역 통과와 방문은 후진타오 총서기 동지와 중국의 당 및 정부, 인민의 특별한 관심속에 성과적으로 진행됐다”며 “조중 두 당과 양국 사이의 전통적인 친선협조 관계를 힘있게 과시하고 두 나라 인민들 사이의 친선 유대를 더욱 공고히 한 또 하나의 중요한 계기”라고 평가했다.


김정일도 중국 방문 결과에 대하여 만족감을 표시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그러나 통신은 김 위원장의 귀국 시간이나 국경역 이름 등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