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김정일 외부활동 상반기 위주 회고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은 23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쉬임없이 이어간” 김 위원장의 올해 현지지도를 되돌아보는 기사에서 상반기 활동 위주로 다루고 김 위원장이 건강이상으로 장기간 외부 공개활동을 하지않은 하반기 활동에 대해선 거의 언급하지 않았다.

통신은 북한 정권 수립 60주년(9.9)을 맞은 올해 김 위원장이 “대소한의 강추위와 삼복의 폭양, 궂은 날씨” 속에서도 “인민경제 여러 부문”에 대한 시찰 행보를 끊임없이 이어갔다며 이를 “불멸의 영도 업적”이라고 찬양했다.

통신은 김 위원장이 올해 첫 현지지도를 황해북도 예성강발전소 건설장 시찰로 시작한 이래 “그이의 현지지도는 인민들의 가슴마다에 김정일 동지만을 모시고 따르면 승리한다는 철의 신념을 백배해주었으며 핵무기보다 더 강한 인민의 정신력을 총폭발시켜 조국땅 위에 창조와 변혁의 불바람을 안아왔다”고 주장했다.

현지지도 사례로 통신은 1월 자강도 산업시설, 5월 함경남도 함흥 2.8비날론연합기업소, 6월 평안북도 대계도 간석지 건설장, 7월 은흥협동농장을 꼽았다.

통신은 김 위원장이 시찰 활동을 통해 공로자 축하, 기념촬영, 직접 면담 등으로 “수많은 인간사랑의 전설들을 수놓아왔다”고 선전했다.

그러나 통신은 8월부터 11월까지는 건너 뛴 채 “12월에도 끊임없이 전해지는 그이의 현지지도 소식은 인민들에게 혁명 승리에 대한 굳은 신심과 낙관을 더해주고 있다”고만 말하고 기사를 맺었다.

김 위원장은 8월14일 군부대 시찰 보도를 끝으로 10월까지 외부 공개활동을 사실상 중단했다가 11월 들어 재개했다.

그는 올해 23일 현재 총 91회의 시찰활동을 한 것으로 북한 언론에 보도됐으며, 분야별로는 군부대 시찰 및 군관련 행사 49회, 경제 시찰 26회, 대외 활동 5회, 기타 11회이다.

월별로는 5월이 20회로 가장 많고 8월 14회, 6월 11회, 7월과 12월 9회, 1월과 11월 8회, 4월 7회, 2월과 10월 각 2회, 3월 1회 순이며, 9월엔 외부활동 보도가 단 한 차례도 없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