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김정일, 김大-평양철도大 축구 관람”

김정일이 김일성종합대학 창립 62주년을 맞아 김일성종합대학 팀과 평양철도대학팀간 축구경기를 관람했다고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이 4일 보도했다.

김정일이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것으로 보도된 것은 지난 8월14일 군부대를 시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한 이후 51일째 만이다.

통신은 김정일이 “리재일 노동당 제1부부장을 비롯한 당중앙위원회 책임간부들과 관계부문 일꾼들과 함께 축구경기를 관람했다”고 밝혔으나 구체적인 관람 일시와 장소는 언급하지 않았다.

그러나 김정일이 축구경기장을 직접 찾아 관람했다면 조선중앙통신이 이 같은 사실을 밝혔을 가능성이 높아, 축구경기 관람은 경기장 아닌 다른 장소에서 이뤄졌을 수도 있다.


4일 조선중앙통신이 방송한 내용


통신에 따르면 김정일이 경기를 관람하면서 “혁명적이며 전투적인 우리 대학생들이 조국과 인민을 위한 과학탐구에 지혜와 열정을 다 바칠 뿐 아니라 예술활동과 체육활동도 잘하고 있다”며 이들의 경기 성과를 축하한 것으로 전해졌다.

통신은 또 김정일이 “김일성종합대학과 평양철도대학에서 혁명과 건설에서 핵심적 역할을 하는 유능한 민족간부들과 기술인재들을 많이 키워냄으로써 강성대국 건설위업 실현에 적극 기여하고 있는 데 대하여 커다란 만족을 표시했다”며 “지난 기간 그들이 이룩한 성과들을 높이 평가했다”고 덧붙였다.

김정일은 이어 “우리의 대학생들을 높은 실력과 튼튼한 체력을 갖춘 쓸모 있는 인재로 키우는 것은 주체혁명 위업 완성과 부강조국 건설에서 중요한 의의를 가진다”며 대학의 교육교양과 체육발전을 위한 과제를 제시했다고 통신은 소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