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김정은 베트남 행보 이례적 상세 보도…자신감 표현?

북미정상회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제2차 북미정상회담 참석을 위해 26일 베트남 베트남 동당역에 도착했다. / 사진=조선중앙통신 홈페이지 캡처

북한 매체들이 이번 2차 북미 정상회담 참석을 위해 베트남을 찾은 김정은 국무위원장 소식도 발 빠르게 전하고 있어 주목된다.

특히 매체들은 김 위원장의 행적, 일정 등을 상세하게 보도하면서 숙소 이름을 공개하는 등 지난 1차 정상회담보다 더 많은 정보를 북한 주민들에게 전달하고 있다. 이는 체제 안정에 대한 자신감, 회담 성과에 대한 기대감, 김 위원장의 외교 행보 선전 의도 등이 복합적인 담겨 있는 것으로 보인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27일 “김정은 동지가 26일 베트남 하노이에 도착해 제2차 조미 수뇌회담(북미정상회담) 실무대표단의 사업 정형을 보고받으셨다”며 “최고 영도자 동지는 멜리아 호텔에서 제2차 조미 수뇌회담의 성공적 보장을 위해 조미(북미) 두 나라가 현지에 파견한 실무대표단 사이의 접촉 정형을 구체적으로 청취하셨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이 묶는 숙소인 멜리아 호텔을 직접 밝힌 셈으로, 북한 매체들은 지난 1차 북미 정상회담 당시에는 김 위원장의 숙소를 공개하지 않았었다.

또한 통상적으로 북한 매체들은 최고지도자의 신변 보호 상 관련 소식을 모든 일정이 끝난 후 보도해왔지만 최근 최근 변화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북한 매체들은 지난해 1,2,3차 북·중 정상회담의 경우 모든 일정이 끝난 후에 관련 소식을 전했지만, 지난달에 있었던 4차 북중 정상회담 소식은 김 위원장이 평양을 출발한 지 하루 만에 신속하게 보도했다.

아울러 북한 주민들이 직접 볼 수 있는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에 김 위원장이 리용호 외무상, 김혁철 특별대표, 최선희 외무성 부상, 김성혜 당 통일전선부 통일책략실장과 원탁에 둘러앉아 회의하는 사진이 공개됐다.

김 위원장이 실무대표단으로부터 협상 내용에 대해 듣는 모습은 지난 1월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이 미국 방문 후 김 위원장에게 결과 보고를 받는 장면과 유사하고 할 수 있다. 이처럼 북한 당국이 김 위원장과 실무자들이 함께 토론하는 모습을 지속해서 노출 시키는 것은 김 위원장이 권위적이지 않고 개방적인 지도자라는 점을 강조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또한 신문에는 김 위원장의 하노이 도착 관련 소식이 1면과 2면에 사진 18장과 함께 실렸으며, 3면과 4면도 김 위원장의 해외 일정에 대한 주민들의 반향을 소개하는 등 북미정상회담 관련 내용으로 채워졌다. ‘해외에서 경제개발을 위해 직접 발로 뛰는 최고지도자’의 이미지를 부각해 내부 결속을 다지겠다는 의도로 보인다.

북미정상회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북한 실무단으로부터 협상 진행상황을 보고 받고 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 사진=조선중앙통신 홈페이지 캡처

한편, 북한 노동신문에 베트남이 사회주의 정권을 튼튼히 다지면서 경제발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기사를 실어 눈길을 끌고 있다.

노동신문은 ‘경제발전에 힘을 넣고 있는 윁남(베트남)’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오늘 윁남당과 정부는 당의 령도적(영도적) 역할을 높이고 사회주의 정권을 튼튼히 다지는 것과 함께 경제발전을 위해 분투하고 있다”며 “지난해 상반년(상반기)에 윁남의 농업 부문에서는 10년 이래 가장 높은 생산 장성률(성장률)을 기록하였다”고 말했다.

여기에 조선중앙통신과 노동신문이 27일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과 정상회담 이후 3월 1일부터 2일까지 베트남을 공식 친선 방문한다고 밝혀 일각에서는 북한이 베트남식 경제개발 모델인 ‘도이모이’를 롤모델로 삼으려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