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금강산관광 ‘더 중대한 조치’ 경고

북한의 내각 기관지인 민주조선은 23일 금강산 지구 내 남측 부동산 동결과 관련, “보수 패당이 계속 오만불손하게 날뛰면 더 중대한 조치가 취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신문은 ‘도적이 매를 드는 식의 궤변’이란 제목의 논평에서 지난 13일 남측 정부 소유 부동산인 이산가족면회소 등 5곳에 대한 동결 조치를 취한 것에 대한 책임은 남한 당국에 있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이날 보도했다.


신문은 지난 20일 현인택 통일부 장관이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강연 중 “남북관계를 근본적으로 훼손하는 북한의 일방적 조치에 대해서는 분명한 원칙을 갖고 단호히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밝힌 것에 대해 이같은 내용의 반박을 한 것이다.


신문 또 “(남한) 보수 패당은 저들 아니면 금강산을 관광할 사람이 없고, 관광 사업자로 나설 사람도 없을 것으로 여기는 것 같은데 무지한 생각이며, 지금 국내외에서 금강산 관광에 대한 요구가 높아가고 있다”고 강변했다.


그러면서 “우리 측이 또 어떤 조치를 취하는가 하는 것은 전적으로 남조선 보수 당국의 태도여하에 달려 있다”고 재차 압박했다.


최근 북한은 남북관계 악화의 책임을 우리 정부에 돌리며 이명박 대통령에 대한 실명 비판을 재개했다.


북한은 지난 17일 ‘군사 논평원의 글’을 통해 천안함 침몰 사건에 대한 북한 연관성을 부인하면서 이 대통령을 ‘역도’로 칭한 바 있다. 이후 대내외 매체들을 동원 대남 비방공세를 이어가고 있다.


한편 박림수 국방위원회 정책국장 등 군부 인사들은 19, 20일 개성공단을 시찰한데 이어 22, 23일에도 금강산 지구 내 시설을 요해(실태파악)를 진행 중이다. 이에 따라 북한이 남측 민간기업 부동산 동결 등 추가적인 조치를 취할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