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군사적 강권으론 비핵화 진전 없어”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7일 “미국은 우리와의 대결 역사를 총화(결산)해 볼 필요”가 있다며 “거기에서 교훈을 찾고 백해무익한 선택을 하지 않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대북 “적대시 정책”을 철회할 것을 미국에 거듭 요구했다.

신문은 이날 ‘백해무익한 선택을 하지 말라’는 제목의 개인필명 논평에서 “미국의 대조선(대북) 군사적 강권정책이 강행되는 속에서는 조미(북미)관계와 조선반도 비핵화에서 그 어떤 변화도 진전도 기대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신문은 “미국이 이런 것을 모를리 만무”하지만 “문제는 미국이 그에 대해 흥미를 가지지 않으며 우리 공화국을 군사적 강권으로 제거하려는 야심을 품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특히 미군 고위관계자가 북한과 이란의 지하핵시설 등을 겨냥한 ‘벙커버스터’를 조기 확보하겠다고 밝힌 것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인 미니트맨 Ⅲ를 시험발사한 것을 가리켜 “미국은 우리나라와 적대관계를 풀고 평화적 공존을 하려는 의사를 꼬물만큼도 갖고 있지 않다”는 것을 “미국의 이번 군사적 조치를 놓고 더욱 절감하며 확신하게 됐다”며 “전쟁억제력을 백방으로 강화하고 반제 군사전선을 보다 튼튼히 다져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신문은 오바마 미 행정부에 대해 “그들은 말로는 변화요, 완화요, 군축이요 하고 곧잘 외워대지만 행동은 그와 딴판으로 하고 있다”며 “양 대가리를 걸어놓고 말고기를 파는” 식이라고 비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