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국방백서 ‘적’ 표현은 전쟁도발 전주곡”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가 운영하는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는 29일 ‘2010년 국방백서’에 ‘북한정권과 북한군은 우리의 적’이란 표현이 사용되는 것에 대해 “‘주적’개념의 부활은 명백히 우리에 대한 공공연한 선전포고”라고 주장했다.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기사를 통해 “남조선 괴뢰군부가 그 무슨 ‘북에 강력한 경고메세지를 전달하고 군의 확고한 대적관을 표명하기 위한 것’이니 뭐니 하고 떠벌이며 우리를  ‘적’이라고 ‘2010년 국방백서’에 다시 쪼아박는 망동을 부렸다”며 이는 “동족인 우리에 대한 공공연한 대결선동이며 북침전쟁도발의 전주곡”이라고 비난했다.


매체는 그러면서 “북남사이에 군사적 긴장과 대결상태가 극도에 이른 때에 ‘국방백서’에 또다시 우리를 ‘변함없는 적’으로 쪼아박은 것은 결코 무심히 대할 일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괴뢰 호전광들은 동족대결책동이 가져올 파국적 후과에 대해 똑바로 알고 함부로 경거망동하지 말아야 한다”고 위협했다.


앞서 국방부는 지난 27일 2010년 국방백서에 ‘주적’이라는 표현 대신 ‘북한정권과 북한군은 우리의 적’이란 표현을 사용했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