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개성공단 미래는 南에 달려”

북한 주간지 통일신보는 18일 개성공단 계약 재협상을 위한 남북 당국간 실무접촉이 남측의 “불성실하고 대결적인 태도로 말미암아 또다시 결렬의 위기에 처했다”고 거듭 주장하며 “개성공업지구 실무접촉과 공업지구의 전도는 전적으로 남조선 당국이 어떻게 나오는 가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북한 온라인 매체 우리민족끼리에 따르면 통일신보는 ‘불성실하고 대결적인 태도’라는 제목의 글에서 “공화국(북한)도 동족대결을 추구하는 자들에게 언제까지 호의를 베풀 수 없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신문은 “개성공업지구는 공화국의 주권이 행사되는 지역이므로 공화국이 관련 법규를 필요에 따라 일방적으로 결심하고 개정하면 그만”이라며 “하지만 공화국은 북남관계와 남측기업들의 형편을 고려해 현정세와는 무관하게 남측에 협상의 기회를 주고 협상안까지 제시해주는 성의와 아량을 보여줬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또 “공화국의 동포애적 조치에 의해 추진돼온 개성공업지구는 남조선에서 평한 것처럼 ‘중소기업의 출구’였다”며 “그러나 지난 실무접촉의 과정이 보여준 것처럼 친재벌적인 이명박 정권은 남조선 중소기업들의 운명에는 아랑곳 없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신문은 이어 “이명박 정권이 개성공업지구사업과 관련한 공화국의 건설적인 제안을 외면하는 것은 결국 기업들이 개성공업지구에서 스스로 나가게 하려는 술책 외에 다른 아무 것도 아니다”라며 “이것은 북남관계 파괴를 넘어 남조선의 ‘중소기업죽이기’ 책동의 일환이라고 밖에 볼 수 없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