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가해자(南)가 피해자 걸고 든다” 사과 거부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에서 운영하는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는 10일 “진정성을 론할 때가 아니다”라는 제하의 논평에서 “가해자가 피해자를 걸고든다”며  앞뒤가 맞지 않는다는 내용의 논평을 실었다.  


논평은 “우리의 정부, 정당, 단체 련합성명이 나가자 온 겨레는 지금 악화된 북남관계를 개선하고 민족의 화해와 협력을 촉진하기 위한 가장 공명정대하고 현실성있는 제안으로, 과거를 불문하고 우리 민족끼리 힘을 합쳐 자주통일, 평화번영을 이룩하기 위한 결단성있는 조치라고 하면서 전폭적인 지지와 성원을 보내고있다”며 남측의 대화 수용을 촉구했다. 


이어 논평은 “그러나 지금 남조선의 극우 보수당국자들 속에서는 우리의 중대 제안에 성실히 응해 나서는 대신 ‘평화공세니, ‘대남공세 차원이니 뭐니 하면서 진정성을 확인할 때까지 이러쿵저러쿵 얘기할 때가 아니다’는 허튼 소리들이 울려 나오고 있다”며 강변했다.


또한 대화제의에 대한 우리정부의 입장을 놓고 ” 북남관계개선을 바라는 민족의 지향과 요구에 도전해 나서는 데 대해서는 묵과할 수 없다” 으름장을 놓기도 했다. 이어 “우리가 일방적인 무장해제를 하고 저들의 범죄적죄과에 대한 책임을 우리가 들쓰기 전에는 우리와 마주앉을 수도 없고 북남관계 개선에 대해서도 론할 수 없다는 것이다”고 말하며 연평도 사태에 대한 사과 거부 입장을 고수했다.  


끝으로 “가해자가 피해자를 걸고든다. 결국 남조선당국이 떠들어대는 ‘진정성’타령은 우리(북한)와 끝끝내 대결하겠다는 것으로밖에 달리볼 수 없다”며 “기회는 언제나 있는 것이 아니다. 남측이 진정으로 북남관계 개선 의지가 있다면 ‘진정성’과 같은 말장난, 언어유희로 여론을 기만하며 시간을 끌지 말고 우리의 중대제안에 성실한 자세와 입장을 가지고 응해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천해성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 조평통 대화 제의에 대해 “진정성 있는 대화 제의로 보기 힘들다고 판단하고 있다”면서 “이번 담화에는 구체적 사항들도 일부 포함되어 있기 때문에 이번에 북한이 제기한 내용에 대해서는 향후 북한의 태도를 보아가면서 검토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