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金방중 ‘영원한 친선’ 시위한 사변”

북한이 조선중앙통신 등 대내외 매체를 동원해 연일 김정일의 방중을 상기시키며 중국과의 ‘친선’을 강조하고 있어 주목된다. 


조선중앙통신은 13일 ‘불패의 조중 친선은 영원하다’라는 제하의 보도를 통해 김정일의 방중을 거론하며 “그 무엇으로써도 깨뜨릴 수 없이 굳건하고 위대하며 대를 이어 끊임없이 발전하고 있는 영원한 친선이라는 것을 힘 있게 시위한 역사적 사변”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통신은 “김정일은 방중시기 대련빙산그룹, 대련기관차생산공사, 료녕어업그룹, 대련설룡산업그룹, 천진항, 박오생물유한공사, 심양송풍기유한공사를 시찰했다”고 상세히 보도했다.


그러면서 통신은 “중국의 당과 정부와 인민은 6.25전쟁 시기 ‘항미원조·보가위국’의 기치 밑에 자기의 아들딸들을 조선전선에 보내주었다”며 “조중 관계는 지리적으로 가까워서만이 아니라 전투적 우의와 진실한 신뢰로 굳게 결합 되어있는 것으로 하여 전례를 찾아볼 수 없는 특수하고 공고한 친선관계”라고 자평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도 이날 ‘위대한 우리 조국’, ‘인민의 환희’라는 두 기사에서 “5월 3일부터 7일까지, 세계가 숨을 죽이고 초점을 모으고 있으며 대륙과 대양너머 온 지구가 장군님 소식에 귀를 기울이고 있다”며 장문의 기사를 통해 김정일의 방중을 극찬했다.


그러나 매체들은 중국과의 경제협력 등 김정일 방중의 구체적 성과에 대해서는 언급이 없었다.


북한이 이처럼 연일 대내외 매체를 동원해 김정일의 방중소식을 전하며 중국과의 친선을 강조하고, 한편으론 미사여구를 동원해 김정일 찬양에 나서고 있는 것은 김정일의 건재와 중국과의 굳건한 ‘혈맹’관계가 유지되고 있음을 강조해 ‘체제결속’을 다지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