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軍 ‘전투형 야전부대’ 주장에 발끈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가 운영하는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는 김관진 국방장관의 ‘전투형 야전부대’ 주장에 대해 “전쟁을 도발하는 행위”라고 비난했다.


우리민족끼리는 6일 ‘북침전쟁도발을 다그치기 위한 전투형 야전부대 육성놀음’이라는 논평에서 “남조선 국방부장관 김관진이 ‘장관서신1호’라는데서 그 무슨 ‘침과대적(창을 베고 적을 기다리는 각오)을 떠벌이며 ‘완벽한 전투태세를 갖추고 적을 압도한는 전투형 부대’타령을 늘어놓았다”며 “각 군종, 병종들이 ‘전투형 야전부대 재창출 선포식’이라는 것을 벌려놓고 ‘전원 프로 전투요원’으로 준비한다 어쩐다 하며 복닥소동을 일으키고 있다”고 강하게 비난했다.


논평은 “(이같은 움직임은) 대결상태를 하루빨리 해소하며 전쟁위험을 가시고 평화를 수호하려는 온 겨레의 지향과 념원에 대한 도전”이라며 “지난해 천안호 사건과 연평도 포격사건은 미국의 적극적인 비호밑에 북침야망을 이루어보려는 반통일보수패당의 계획적인 모략도발사건들로 정세를 긴장시켜온 남조선 군부가 괴뢰군을 더욱더 강화하여 미국의 북침전쟁돌격대로 내몰려고 하고 있다”고 강변했다.


이어 “남조선 당국의 이러한 북침전쟁도발소동으로 하여 새해를 맞은 조선 반도의 정세는 의연히 첨예하다”며 “온겨레는 외세에 명줄을 걸고 그와 야합하여 정세를 전쟁접견에로 몰아가는 군부 호전광들의 범죄적 책동을 절대로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