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美 금융침투 철저 배격해야”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24일 미국이 이란 등 “비위에 거슬리는 나라들”에 대한 금융제재 조치를 “세계 제패 야망”의 실현을 위한 주요 수단으로 사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중앙통신은 ‘금융망을 통한 미국의 세계 제패야망 실현 책동’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미국이 최근 “금지된 핵능력 추구”와 “테러단체들에 대한 지원”을 이유로 이란의 주요 은행과 기업, 개인들에 대한 금융제재 조치를 취한 것을 들어 이같이 말했다.

통신은 특히 미국이 “‘9.11테러’ 이후 반테러전의 미명하에 반미 자주적인 나라들의 자산을 동결하는 방법으로 압력을 가하고 있다”면서 2001~2003년에만도 미국은 “총 305개의 ‘국제 테러활동에 전문적으로 종사하는 집단과 개인’의 자산을 무턱대고 동결했다”고 주장했다.

통신은 특히 헤지펀드의 대부격인 조지 소로스가 개도국 등에서의 자선사업을 목적으로 설립한 개방사회기금(The Open Society Fund)에 대해서도 “소로스 기금을 통한 미국의 금융침투 행위”라며 반감을 드러냈다.

2003년부터 독립국가연합(CIS) 국가들에서 ‘장미혁명’, ‘오렌지혁명’,’레몬혁명’ 등으로 불리는 ‘색깔혁명’이 일어나는 과정에서 소로스 기금이 “해당 나라들의 경제난과 정치적 혼란을 이용하여 그야말로 ‘체제개조’의 돌격대 역할을 했다”는 것이다.

이 기금은 “‘빈곤구제’, ‘자선활동’, ‘무료 양성교육’ 등 간판밑에 각종 비정부 조직들을 내오고 서방식 ‘민주주의’를 대대적으로 퍼뜨리는 한편 정치적 반대파들에 막대한 정치자금을 제공하고 정부에 대한 적대감을 고취하면서 반정부활동을 맹렬히 벌였다”고 통신은 주장했다.

중앙통신은 이런 사례들은 “금융망을 통한 미국의 제재와 압력, 금융침투 책동에 각성있게 대하며 그것을 철저히 배격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 문제로 나서는가를 심각한 교훈으로 제기하고 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