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美, 北핵억제력 무력제거 하려해”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은 17일 월터 샤프 주한미군사령관이 최근 핵무기 통제력 상실 등 북한의 불안정 사태에 대비책이 있다고 말한 것에 대해 “미 호전세력들의 전쟁공갈 책동이 수수방관할 수 없는 극히 엄중한 단계에 이르렀다”고 비난했다.

통신은 이날 ‘호전광들은 분별없이 날뛰지 말라’는 제목의 글에서 샤프 사령관의 발언은 “미 호전세력들의 제2조선전쟁 도발계획이 실행 직전에 이르렀다는 것을 실증하는 증거”라며 “그의 폭언은 조선반도(한반도) 주변에로의 무력 집결과 전쟁계획 완성, 군사연습 소동 등 미군의 부산스러운 움직임들의 연장선상에서 나왔다”고 주장했다.

통신은 미군이 지난해 한반도 주변의 육.해.공군력을 증강한 데 이어 올해도 “우리의 핵 억제력을 무력행사의 방법으로 제거하기 위한 실무기구”를 남한과 함께 운용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그들에게 이제 남은 것은 전쟁을 일으킬 수 있는 구실과 계기를 더욱 많이 마련하는 것 뿐”이며 “‘핵무기 통제력 상실 가능성’을 들고 나온 것도 그를 위한 계획적인 움직임”이라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