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美정보위 보고서 반박… “잠꼬대 같은 소리”

북한의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1990년대 중반 아사사태 이래 지속된 영양실조로 인한 북한군의 충성심도 약화될 수 있다는 미국 국가정보위원회(NIC) 보고서에 대해 “잠꼬대 같은 소리”라고 반발했다.

매체는 24일 ‘헛된 꿈은 꾸지도 말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NIC 보고서 내용이 “악의에 찬 비방중상”이라며 “우리 군대와 인민의 치솟는 분노를 자아내고 있다”고 반발했다.

매체는 만성질환으로 인한 사망자가 전체 사망자의 40%를 차지하고 결핵, 성홍열, 홍역 등이 심각한 의료문제가 되고 있다는 NIC 보고서의 지적에 대해 “우리 인민들의 건강상태를 왜곡했다”고 강변했다.

매체는 이어 “고치거나 들어내야 할 것은 다름 아닌 미국의 반인민적 보건제도”라며 “자료에 의하면 오늘 미국의 치료비가 세계에서 제일 높다고 한다”고 반박했다. 또 “병원에 가자면 ‘의료보험’에 들어야 하는데 돈이 없는 수많은 가난한 사람들이 여기에 들지 못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매체는 NIC 보고서가 “우리 공화국(북한)의 권위와 위신을 흐리게 하고 우리 내부에 ‘반감’을 조성해 보려는 그릇된 속셈 외에 다른 아무 것도 아니다”며 “우리 군대와 인민은 미국의 불순세력들이 의료문제요 뭐요 하면서 가소롭게 놀아댈수록 당과 수령의 두리에 더욱 굳게 뭉쳐 우리식 사회주의를 굳건히 고수해 나갈 것”이라고 주장했다.

미국 국가정보위원회(NIC)는 최근 발표한 ‘세계 보건의 전략적 시사점’이라는 보고서에서 “취약한 건강상태로 말미암아 신병 규모가 줄어들게 되어 북한의 군대를 약화시키고 있다”며 “군인들의 충성심 또한 서서히 줄어들 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