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美와 핵대결 불가피” 주장

북한 내각 기관지인 민주조선은 최근 한미 정상회담에서 이뤄진 미국의 대한 확장억지력 제공 명문화에 대해 “이제는 우리도 미국과 공개적으로 핵대결을 하지 않으면 안되게 되었다”며 강력히 비난했다.

신문은 30일자 ‘핵우산 제공은 노골적인 북침 핵전쟁 공약이다’라는 논평을 통해 확장억지력 제공 명문화는 “미국이 우리 공화국(북한)을 반대하여 핵전쟁도 불사하겠다는 것을 세계 앞에 공공연히 선포한 것”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어 “경제건설에 막대한 지장을 받으면서까지 핵무력을 건설하지 않으면 안되게 된 것은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으로 말미암아 조국과 인민의 안전이 엄중한 위협을 받았기 때문”이라며 북한의 핵억지력 덕분에 다소나마 한반도의 힘의 균형이 마련될 수 있었다는 과거 주장을 되풀이 했다.

신문은 또 “우리의 핵억제력이 그 누구를 위협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는 데 대해 한두 번만 천명하지 않았다”며 미국의 대북 군사적 압박이 강화될수록 “우리도 자기의 자주권과 안전을 지키기 위한 자위적 핵억제력을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강변했다.

이어 “(북미간) 핵대결로 산생되는 모든 후과에 대한 책임은 미국이 전적으로 지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북한은 연일 매체를 이용해 ‘핵억제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도 28일 논평을 통해 “미국이 핵 선제 공격 기회만 노리고 있는 상황에서 강 건너 불구경하듯 팔짱을 끼고 가만히 있을 수는 없는 일”이라며 “앞으로 미국의 노골화되는 핵 위협과 핵전쟁 책동에 대처해 자위적 핵 억제력을 보다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강변했다.

신문은 이어 이라크 전쟁을 예시하며 “강력한 군사적 억제력이 없다면 조선반도에는 군사적 충돌, 핵 전쟁을 피할 수 없게 될 것은 뻔한 일”이라고 덧붙였다.

노동신문은 지난 25일에도 미국의 대한(對韓) 확장억지력 제공이 명문화 된 것에 대해 “결국 우리의 핵억제력 보유의 명분을 더 당당히 해줄 뿐이며 ‘유사시’ 우리의 핵보복의 불소나기가 남조선에까지 들씌어지게 하는 참혹한 사태를 자초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