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日 北인권결의안 준비 비난…“南도 온당하게 처신”

북한 매체가 유엔 총회 북한인권결의안을 준비 중인 일본과 유럽연합을 비난했다. 또한 우리 정부에게도 북한인권결의안에 대해 온당하게 처신하라며 날선 모습을 보였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3일 ‘불순한 흉계가 깔린 정치적 도발 행위’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일본과 유럽동맹(유럽연합, EU)이 반 공화국 인권 문제를 구실로 제재 압박의 도수를 더욱 높이고 조선반도(한반도) 평화의 흐름에 장애를 조성하려는 흉심도 깔려있다”며 “북조선(북한)인권 결의안 조작 책동은 고의적인 정치적 도발 행위로 밖에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신문은 “과거 우리 민족과 아시아 나라들을 대상으로 치 떨리는 반 인륜적 범죄행위를 감행하고 사죄조차 하지 않고 있는 일본이 앞장에서 날뛰고 있는 것이야말로 정의와 인권에 대한 우롱이며 모독이 아닐 수 없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신문은 “북 인권결의안을 만드는 과정에서 ‘적극 참여’ 할 것 이라느니 ‘기권하지 않을 것’ 이라느니 하는 소리가 남조선(한국)에서 울려 나오고 있는 것도 스쳐 지날 수 없다”며 “외세의 장단에 놀아날 것이 아니라 평화와 통일을 바라는 겨레의 지향에 맞게 제정신을 차리고 온당하게 처신해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지난 22일 북한 조선중앙통신도 ‘평화 흐름에 장애를 조성하려는 정치적 도발’이라는 제목의 논평을 내고 “인권문제를 구실로 우리에 대한 제재 압박의 도수를 더욱 높이고 좋게 발전하는 대화, 평화, 흐름에 장애를 조성하려는 고의적인 정치적도발일뿐이다”며 “인권문제를 구실로 불순한 정치적 목적을 추구하려는 어떠한 시도에 대해서도 절대로 수수 방관하지 않을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일본과 유럽연합은 매년 북한 인권 결의 초안을 공동 작성해 유엔 총회에 제출해 왔으며 올해도 결의안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자유아시아방송(RFA)은 22일 유럽연합 대변인을 통해 새로 작성 중인 북한인권결의안이 유엔 제3위원회에 이번 달 말 상정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유엔 제 3위원회는 유엔총회 내 인권 담당 위원회로, 2005년부터 북한인권결의안을 채택해 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