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日언론 중대발표설 보도는 허위날조”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일본의 요미우리신문과 산케이신문이 북한의 중대발표설과 해외주재 외교관들에 대한 대기령설을 보도한 것은 “완전한 허위 날조”라고 23일 밝혔다.

중앙통신은 ‘용서치 못할 무엄한 행위’라는 제목의 보도물에서 “우리는 그러한 발표를 생각해 본 적도 없으며 그와 관련한 지시를 내린 적도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통신은 특히 두 신문이 “우리 최고수뇌부(김정일)의 ‘건강이상설’을 운운하면서 공화국(북한)의 존엄에 대해 악랄하게 횡설수설한 것”은 “너절한 모략행위”이고, “우리 체제의 공고성에 대해 배아파하면서 그에 먹칠을 해보려는 불순세력의 기도가 깔려있다”고 강하게 반발했다.

이어 통신은 두 신문에 대해 “일본 우익보수계의 대표적 매문지”라며 “오래 전부터 우리 공화국을 적대시하는 세력들과 손을 잡고 대조선 모략기관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해왔다”고 비난했다.

통신은 두 신문에 대해선 “언론기관으로 인정하지 않으며 일체 상종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하고 “우리 군대와 인민은 자기 수뇌부의 권위를 목숨보다 더 귀중히 여기며 그것을 훼손시켜보려는 행위에 대해서는 추호도 용서치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