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南 특사단 방북 하루 전 “美, 남북관계 막지 말아야”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우리 특사단의 방북을 하루 앞두고 미국에 남북관계 진전이 미국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남북관계 진전을 막지 말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4일 ‘북남관계를 가로막는 것은 미국의 앞길을 막는 것이다’는 기사를 통해 “폐쇄적 사고를 버리고 세상을 넓은 안목으로 볼 줄 알아야 한다”며 “북남관계가 열릴수록 미국의 앞길이 트이고 다른 나라, 다른 민족의 일이 잘될수록 미국의 일도 잘 펴이게(풀리게) 된다는 것을 깨달아야 한다”고 말했다.

신문은 “미국의 사고가 대하(큰강)처럼 트이고 초 대국다운 여유를 보인다면 지금보다는 미국의 처지도 나아지고 세계도 훨씬 편안해질 것이다”며 “북남관계의 얽힌 매듭이 풀리면 미국에게 좋으면 좋았지 나쁠 것이 없다”고 역설했다.

이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4차 방북 취소로 북미협상의 교착 국면이 더욱 길어질 것을 우려, 미국의 전향적 태도를 유도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또한, 신문은 미국이 남북관계 진전에 과민반응 하고 있다며 남북관계 진전이 미국의 이익을 침해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판문점 선언을 미국이 강요하는 ‘제재’를 준수하기 위한 ‘서약서’ 같은 것으로 착각하고 있지 않는지 모르겠다”며 “북남관계가 미국의 이익을 침해라도 했단 말인가, 북남협력이 한미동맹에 균열을 내기라도 했는가”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이어, “동족끼리 오손도손 의논하며 북남관계를 풀어나가려는데 음으로 양으로 훼방을 놓다 못해 이제는 노골적으로 차단봉을 내리려 드는 (미국의) 심술 바르지 못한 처사는 지탄을 받아 마땅하다”며 “죽은 사람들의 유해 송환마저 그토록 중시한다는 미국이 살아 있는 사람들의 애타는 울분과 절절한 소망을 외면하고 북남관계에 빗장을 지르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신문은 우리 정부에 ‘우리 민족’을 강조하고 남북관계 진전을 압박하는 메시지도 실었다.

신문은 “미국이 북남관계의 기본 장애물로 되고 있는 조건에서 북남협력사업의 성과적 추진은 남조선 당국의 용기와 성실성에 달려 있다고 한 어느 외신의 주장을 전체적으로 옳다”며 “북남관계의 동력도 우리 민족 내부에 있고 전진 속도도 우리가 정한 시간표에 달려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신문은 “북남관계의 로정우에(노정위에) 얼른거리는 흉물스러운 그림자에 위축이 되고 잔등에 내리꽂히는 외세의 따가운 눈총을 의식하며 주춤거리다가 어느 세월에 민족의 활화산같이 뜨거운 통일 열망을 실현할 수 있겠는가”라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