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南 ‘유엔 결의 보고서’ 제출에 발끈

북한 조평통이 운영하는 온라인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8일 최근 한국 정부가 제출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1874호의 국가이행보고서’에 대해 “우리(북한)에 대한 공공연한 도발”이라며 비난했다.

매체는 이날 ‘북남관계를 더욱 악화시키는 반통일적망동’이라는 논평을 통해 “‘보고서’는 금수(禁輸)니, 제재니 열거하며 품목과 물품을 추가했다. 우리(북)의 화물 및 선박검색에 관한 내용도 포함 하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어 “외세와의 공조를 통한 제재 결의 조작과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PSI) 전면참가로 북남관계를 오늘의 지경에 몰아넣은 역적패당이 이제는 그것을 본격적으로 실행함으로써 북남관계를 완전히 결단내려 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한국정부를 비난했다.

매체는 “리명박 패당이 외우군 하는 대화요, 진정성이요 하는 것은 저들의 반공화국 대결적 속심을 가리우기 위한 기만극에 불과하며 역적패당은 오직 동족대결만을 집요하게 추구하며 거기에서 살길을 찾는 민족반역의 무리라는 것이 더욱 똑똑히 드러났다”고 강변했다.

이어 “부당한 반공화국 제재 결의 리행에 누구보다도 피눈이 되여 발 벗고 나서고 있는 역적패당의 책동은 최악의 상태에 있는 북남관계를 더욱 극단에로 몰아가는 반통일적망동”이며 “그 근본 원인은 리명박패당의 대북정책에 있다”고 주장했다.

매체는 “지금 북남관계는 전면파탄의 문어구(입구)에 와있다. 반역도당은 민족을 등지고 동족과 대결하는 저들의 범죄적망동이 초래할 파멸적결과를 똑똑히 보고 함부로 경거망동하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