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中, ‘붉은 선’ 넘고 있다” 이례적 고강도 비난

북한이 3일 대외 선전매체를 통해 “중국이 조(북)중 관계의 ‘붉은 선’(레드라인)을 넘어서고 있다”며 전통 우방국인 중국을 고강도로 비난했다. 앞서 북한은 ‘주변나라’, ‘대국’으로 지칭한 적은 있지만, 중국을 직접 거론한 것은 이례적이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김철’이라는 개인 명의로 게재한 논평에서 “조중관계의 붉은 선을 우리가 넘어선 것이 아니라 중국이 난폭하게 짓밟으며 서슴없이 넘어가고 있다”면서 “반공화국 적대세력과 한편이 되어 우리를 범죄자로 몰아대고 잔혹한 제재 놀음에 매달리는 것은 조중관계의 근본을 부정하고 친선의 숭고한 전통을 말살하려는 용납 못할 망동”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논평은 “조중 친선이 아무리 소중한 것이라고 해도 목숨과 같은 핵을 맞바꾸면서까지 구걸할 우리가 아니라는 것을 똑똑히 알아야 한다”면서 “중국은 조중관계의 기둥을 찍어버리는 오늘의 무모한 망동이 가져올 엄중한 후과에 대해 심사숙고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핵개발 의지를 강변했다.

일각에서는 최근 북한 핵미사일 도발과 관련해 중국이 정상회담 등 주변국들과 협의를 활발하게 했던 점을 고려하면 이번 논평은 예상된 반응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다만 한반도 정책 수립에 북중 관계가 주요 변수인 만큼 북한이 어떻게 반응할지 조금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는 반응이다. 

이와 관련 우리 정부는 중국을 포함한 주변 국가들이 북핵실험과 미사일 도발을 더 이상 감행해서는 안 된다는 메시지를 보내고 있기 때문에 북한이 강하게 반응하는 것이라고 보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