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들 연일 “군사충돌” 위협

북한군 총참모부 대변인이 지난달 17일 대남 “전면 대결진입 태세”를 선언하고 나선 이후 북한 언론매체들은 남한 정부가 6.15공동선언과 10.4남북정상선언에 대해선 언급조차 하지 않는다면서 연일 “군사적 충돌”과 “전쟁 접경” 등의 위협적인 주장을 하고 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3일 ‘북남관계 개선을 반대하는 것은 최대의 민족반역 행위’라는 제목의 개인 논평에서 이명박 정부가 “북남관계를 한사코 반대”하고 있다고 비난하며, 이는 “북과 남 사이의 정치.군사적 대결을 더욱 격화시키고 돌이킬 수 없는 민족적 재난을 불러오는 요인”이라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또 이명박 정부가 “우리의 아량있는 요구와 정당한 경고를 외면”하면서 “6.15선언과 10.4선언을 전면 부정하고 북남 대결로 질주”함으로써 “북남관계는 전쟁 접경에까지 이르러 이제 더는 수습할 방법도, 바로잡을 희망도 없게 됐다”고 주장했다.

북한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지난 1일 ‘선언 존중의 외피마저 벗어던진 반통일 집단’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이명박 정부의 “대북 대결정책”으로 인해 “가뜩이나 최악의 파국상태에 놓인 북남관계가 앞으로 어떻게 번져질지 그 누구도 예측할 수 없게 됐다”며 “삶의 보금자리인 우리 조국 강토가 참혹한 전쟁터로 될 수 있다”고 위협했다.

같은날 노동신문도 남한 정부의 대북정책을 거론하며 “정전상태에 있는 우리나라에서 대결은 곧 긴장격화이고 그것은 막을 수도, 피할 수도 없는 군사적 충돌, 전쟁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2일에도 이명박 정부가 “북남관계를 파국과 전쟁접경으로 몰아넣었다”며 “‘비핵.개방3000’을 고집할 수록 북남관계는 더 악화되고 정치.군사적 대결은 더욱 심화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