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들, 림팩-을지군사연습 연일 비난

북한의 주간지인 통일신보는 20일 미국 주도의 ‘림팩’ 군사훈련과 한미 합동군사연습인 ‘을지 프리덤 가디언’에 대해 “이러한 군사적 책동은 공화국(북한)에 대한 공공연한 대결 선포”라며 “우리 공화국은 대화에도, 전쟁에도 다 같이 준비돼 있다”고 반발했다.

20일 북한의 온라인 매체인 ‘우리민족끼리’에 따르면 통일신보는 ‘평화를 위협하는 전쟁불장난 소동’이라는 19일자 글에서 “최근 미국과 남조선(남한)의 북침전쟁 준비소동이 도수를 넘어서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통일신보는 6자회담을 통한 비핵화 협상이 진전되고 있는 점을 지적하고 “핵문제의 근원인 미국의 대조선(북한) 적대시 정책이 철회되기를 기대하고” 있는데 이렇게 “앞에서는 대화를 하고 뒤에서는 상대방을 해치려는 칼을 갈고 있는 미국의 양면주의적 태도는 절대 용납될 수 없다”고 비난했다.

이 신문은 또 이명박 정부가 “극도의 대결의식에 사로잡혀” 이에 적극 “발벗고 나서”고 있어 “민족의 격분을 자아”내고 있다고 반발하며 미국과 이명박 정부가 “운운하는 ‘대화’와 ‘평화’. ‘관계개선’이란 빈말에 불과”하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도 이날 ‘림팩 합동군사연습은 무엇을 보여주는가’라는 글에서 “림팩 연습은 공화국에 대한 해상봉쇄와 선제타격을 노린 불장난 소동”이라며 이 훈련에 대한 한국의 참여는 “미국, 일본과 ‘3각 군사동맹’ 체제를 완성하려는 야망의 발로”이자 “6.15통일시대의 흐름에 배치되는 행위”라고 주장했다.

북한은 종래 한미 합동군사연습 때마다 강력 반발하며 이를 구실로 그 기간엔 6자회담 일정이나 남측 관계자들의 방북시기를 늦추는 등의 조치를 취해온 점에 비춰, 남북관계가 금강산 관광객 피살 사건 이후 더욱 얼어붙은 상황에서 북한의 대응조치가 주목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