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들 대미 비난 강화

북한이 미국의 테러지원국 명단 삭제 지연에 반발해 지난달 26일 영변 핵시설의 불능화 조치 중단을 발표한 이후 미국의 대북 ‘적대정책’에 대한 비난을 다시 강화하며 “자주권 침해, 유린에 대해 절대로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경 기조를 밝히고 있다.

북한 노동신문은 2일 ‘호전광들의 분별없는 망동’ 제하의 개인필명 논평을 통해 조지프 필 주한 미8군사령관이 최근 주한미군의 추가 감축 중단 방침을 재확인하고 북한의 남침은 북한의 붕괴와 남북 통일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는 성조지 보도에 대해 “조선(한)반도에서 군사적 대결을 격화시키려는 미제의 범죄적 기도를 대변한 도발적인 언동”이라고 비난했다.

신문은 “미국이 대조선(대북) 선제타격 책동에 광분할수록 그것은 전쟁억제력을 백방으로 강화하려는 우리(북)의 의지를 더욱 굳게 해줄 뿐”이라며 “우리 군대와 인민은 나라의 자주권을 침해, 유린하려는 데 대해서는 절대로 용납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북한의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지난달 31일 한미간 ‘을지프리덤가디언(UFG)’ 합동 군사연습을 북한에 대한 “엄중한 군사적 도발”이라며 “미국이 말로는 그 무슨 ‘대화’와 ‘조선반도의 평화’를 운운하고 있지만 현 사태는 그들이 표방하는 ‘평화’와 ‘안정’, ‘관계개선’이란 내외 여론을 기만하기 위한 빈말에 불과”하다고 비난했다.

이 신문은 “미 호전세력의 무분별하고 위험천만한 북침 전쟁연습 책동으로 하여 조선반도에서는 군사적 충돌과 핵전쟁의 위험이 더욱 증대되고 정세가 극도로 긴장”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에 앞서 27일엔 노동신문도 UFG 합동 군사연습으로 인해 “핵문제 해결에 어두운 그림자가 비끼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달 1일부터 14일까지 연일 군부대 시찰과 경제부문 현지지도를 하고 있다고 북한 매체들에 보도되던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공개활동에 대한 보도가 14일 이후엔 전혀 나오지 않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