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들, 南정부 대북정책 비난 쏟아내

북한의 각종 매체들이 27일 이명박 정부의 대북, 외교정책에 대한 비난을 쏟아냈다.

이날 김일성방송대학은 두 편의 ‘문답실’ 코너를 통해 이명박 정부가 북한에 주문하는 선 북핵포기와 개방, 인권에 관한 북한의 입장을 대외적으로 선전했다.

‘문답실’은 `핵완전포기’론에 대해 “조선반도 핵문제의 발생 경위와 본질도 모르는 데서 출발한” 것이라며 핵문제는 “미국이 남조선(남한)에 핵무기를 끌어들이고 우리를 핵으로 위협해 산생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한반도 비핵화는 “절반짜리 비핵화가 아니라 조선반도 전체를 포괄하는 비핵화”이며 “이것은 북남간의 문제가 아니라 조(북)미관계 문제이고 남조선까지 포함한 국제적 문제”라고 문답실은 말했다.

문답실은 “6자회담 9.19 공동성명엔 조선반도 핵문제의 기본 당사자인 미국과 함께 남조선의 의무도 명백히 규정돼 있다”며 “남조선이 핵무기를 끌어들이지 않으며 미국이 우리에 대해 핵위협을 하지 않는다는 것을 담보한 것과 그에 명기된 ‘동시행동 원칙’이 명기돼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통일신보는 26일자에서 “‘대통령’이 되기 바쁘게…미국의 초대형 핵항공모함과 핵잠수함을 비롯한 최신 핵전쟁 장비들을 남조선에 끌어들여”라고 주장했다고 북한의 온라인 매체 ‘우리민족끼리’가 27일 전했다.

통일신보는 또 “‘북핵포기 우선론’은 미국의 강경보수 세력이 공화국 압살을 추구하며 내놓았던 ‘선핵포기’를 그대로 모방한 것외에 다른 것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대북 개방 주문에 대해선 “우리의 존엄과 체제에 대한 용납 못할 도발”이라고 ‘문답실’은 주장하고 “6.15 이후…북남사이 대화와 접촉, 내왕이 활성화”됐는데 “오히려 우리에 대한 봉쇄와 고립압살 책동”을 벌이는 것은 미국과 남한의 집권세력이라고 주장했다.

통일신보는 200년 7월30일 제1차 남북장관급 회담 개최 이래 2007년 6월까지 서울과 평양을 오가며 21차례의 장관급회담이 열린 것을 비롯해 13차례의 남북경제협력취진위 회의, 남북 군사당국자 회담, 남북적십자회담 등 “무려 140여차의 회담과 접촉이” 폭넓게 진행됐다며 그동안의 남북 교류.대화.협력 사례를 자세히 소개했다.

대북 인권개선 주문에 대해 ‘문답실’은 “동족사이 적대감과 불신을 고취하고 북남관계를 대결로 몰아가기 위한 고의적인 정치적 도발”이라고 일축하고 “우리의 체제를 헐뜯고 북남대결을 고취하는 온갖 그릇된 망발의 후과에 대해 전적인 책임을 지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북한 매체들은 이날 대통령의 미국과 일본 순방외교에 대한 비난도 거듭 쏟아냈으며, ‘우리민족끼리’는 미국산 쇠고기 수입 개방 문제까지 거론해 비난했다.

특히 통일신보는 이 대통령이 미.일 순방에 앞선 기자회견에서 “북한도 변하고 남쪽도 변해서”라고 말한 데 대해 “`남이 변해야 한다’는 것은 남조선 인민들이 반미가 아니라 친미를 해야 하고 반북을 해야 한다는 것이며, ‘북이 변해야 한다’는 것은 저들 식으로 개방해 모든 것을 미국에 내맡기고 친미를 하라는 것”이라고 해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