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들, 南정부와 분리해 군당국 비난 공세

북한 매체들이 대남 평화공세의 일환으로 남한 정부와 이명박 대통령에 대해선 직접적인 비난을 피하고 있으나 남한 군 당국에 대해선 최근 한미연례안보협의회(SCM) 등 계기때마다 “남조선의 호전세력”이라며 정부와 분리해 강하게 비난하고 있다.

31일에도 북한 온라인 매체 우리민족끼리는 국군이 실시중인 ‘호국훈련’을 빌미로 “동족대결을 조장하려는 용납못할 범죄행위”라고 비난하고 “더욱이 엄중한 것은 이번 전쟁연습이 경색됐던 북남관계에 유리한 조건이 조성되고 북남관계를 개선할 데 대한 내외의 요구가 그 어느 때보다 강하게 울려퍼지고 있는 때에 벌어지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매체는 “조선반도에 긴장완화와 북남관계 개선에 유리한 환경이 조성될 때마다 도발적인 북침전쟁 연습 소동으로 정세를 긴장시켜 대결국면으로 몰아가는 것은 남조선 호전세력의 상투적인 수법”이라며 “남조선 호전세력의 북침전쟁 불장난 소동은 북남관계 개선에 백해무익하며 조선반도의 정세만을 더욱 더 격화시킬 따름”이라고 주장했다.

호국훈련은 지난 29일 시작돼 내달 초까지 벌어진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