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만 참석하면 제주회동 성사 가능”

정부 당국자는 7일 북핵 6자회담 참가국 간의 ‘제주도 회동’ 성사 여부와 관련, “북한이 참석한다면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이날 오후 서울 세종로 소재 외교부 청사에서 비공식 브리핑을 갖고 “차기 6자회담의 연내 개최가 어렵기 때문에 비공식 회동이 모멘텀을 잇는 역할을 하기를 강하게 희망하고 있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제주도 회동은 비공식 만남으로 앞으로 북핵협상이 더 복잡해지고 협상을 해야할 문제의 양도 커질 것이기 때문에 협상 촉진을 위해 5개국이 동의하면 제주도와 같은 장소에서 수석대표 중심으로 소규모로 모여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환하는 모임을 주재할 용의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러나 “아직 회동 성사 가능성을 언급하기는 이르다”고 전했다.

특히 북한이 참여 여부에 대해 구체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도 회동 개최가 18∼20일로 거론되고 있는 것과 관련, 이 당국자는 “정확하지는 않다”면서 “우리 정부가 아이디어 차원에서 내놓은 것은 있으며 13∼16일 제17차 남북장관급 회담과 겹칠 수 없고 연말로 가면 불편해지는 점을 감안할 때 거론된 그 정도의 날짜가 나온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이날 오전 알렉산더 버시바우 주한 미 대사의 ‘북한은 범죄정권’ 발언에 대해 “6자가 중요한 국면에 와 있는 상황에서 대화 상대방을 자극하는 발언은 하지 않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6자회담이 중요한 고비에 있다고 생각하고 ‘9.19 공동성명’의 채택 모멘텀을 살려 비핵화 협상이 들어가는 것이 대단히 중요하며 이러한 상황에서 상대를 자극하는 (버시바우 대사의) 발언은 맞지 않다”고 덧붙였다.

이 당국자는 대북 금융제재 공방의 원인이 된 마카오 소재 중국계 은행인 ‘방코 델타 아시아(BDA)’ 사건과 관련 ‘북한이 이 은행을 통해 위조달러 지폐를 유통시키고 마약 등의 불법 국제거래 대금을 세탁하는 등 자금 조달과 융통을 했는 지’에 대해 “진위 여부에 대한 결론이 나오지는 않았으며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