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림동옥 “옥류관은 이제 남쪽의 옥류관”

“옥류관은 이제 남쪽의 옥류관이 된 것 같습니다. (남측에서) 평양 오셔서 옥류관을 안 들를 수 없으니까..”

15일 북측 6.15당국대표단이 옥류관에서 주최한 오찬에서 림동옥 노동당 통일전선부 제1부부장이 남측 당국 대표단을 향해 한 말이다.

그는 이어 “통일 가는 길에 옥류관이 있는 셈”이라고 옥류관의 위상을 평가했다.

그는 “1970∼1980년대까지만 해도 남측 손님들은 옥류관에 와서 두세 그릇씩 냉면을 먹고 돌아가서는 `맛이 별로’라고 하고는 했다. 특히 남쪽 기자들이 그런 식으로 기사를 썼다”고 꼬집은 뒤 “당시 옥류관 종사자들은 이런 말을 듣고 `정성을 다했는데..’라며 서운함을 감추지 못했다”고 뒷얘기를 풀어놓았다.

이에 임동원 전 통일부 장관은 “하지만 1990년대 이후에는 남측 기자들이 그렇게 기사를 쓰지 않았을 것”이라며 달라진 상황을 설명했다.

최학래 한겨레신문 고문도 이를 받아 “이제는 옥류관 냉면 맛이 널리 알려져 아무리 맛이 없다고 기사를 써도 통하지 않게 됐다”고 거들었다.

옥류관 얘기는 금강산에 개점하는 옥류관 분점으로 옮겨갔다.

리종혁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부위원장은 “건물은 다 됐는데 설비가 아직 안됐다고 들었다”면서 “금강산 옥류관에는 평양 옥류관에서 20여명의 요리사와 의례원이 내려가 있다”고 소개했다.

북측 단장인 김기남 노동당 중앙위 비서는 “(개관 전에) 소문을 너무 내면 안된다”면서 좌중을 잠시 의아하게 만들었지만 이내 “소문난 잔치 먹을 게 없다고 나중에는 듣던 바와 다르다는 말이 나올 수 있다. 기호는 다를 수 있다”고 말했다.

림 제1부부장은 “선주후면이라고 먼저 술 한 잔 하고 나서 냉면을 먹어야 제 맛인데 이 것 저 것 잔뜩 먹고 면을 먹으면 맛이 없다”면서 냉면 먹는 법을 소개하기도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