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리용호 “美도발 맞서 다른 공격 개시준비 돼 있어”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15일(현지시간) “북한은 전략 폭격기를 한반도 상공에 투입한 미국의 도발에 맞서 다른 공격을 개시할 준비가 돼 있다”고 위협하며 추가 도발 가능성을 시사했다.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리용호는 베네수엘라 마르가리타 섬 포르라마르 시에서 열린 제17차 비동맹운동 각료회의 연설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또한 리용호는 이 자리에서 지난 9일 북한의 5차 핵실험은 미국의 위협에 대응하는 데 필요한 것이었으며 한반도에서의 미군 활동에 맞서기 위한 ‘정당한’ 방어 정책이었다고 강변했다.

그러면서 리용호는 “미국으로부터의 지속적인 위협을 고려할 때 북한은 국가 안보를 위한 모든 조처를 한 후 핵 군비라는 선택권을 사용하는 것이 불가피했다”고 말했다.

앞서 미국은 지난 13일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대응해 장거리 전략 폭격기 B-1B ‘랜서(Lancer·창기병)’ 2기를 한반도 상공에 투입했다. 최대 속도가 음속의 2배(시속 약 2448km)인 B-1B 는 지구상에서 가장 빠른 폭격기다.

북한이 핵실험을 감행한 지 나흘 만에 미국이 광범위한 파괴력을 갖춘 전략무기인 B-1B를 한반도에 전개한 것은 북한이 추가 도발에 나설 경우 전략무기를 총동원해 강력하게 응징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해석됐다.

군 관계자는 “B-1B 2대가 한 차례 출격하면 평양의 김정은 은신처 대부분이 초토화될 것”이고 “이는 최단 시간 내 평양으로 침투해 김정은을 제거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한편, 비동맹운동은 주요 강대국 블록에 공식적으로 속하지 않거나 이에 대항하려는 국가들로 이뤄진 국제조직으로, 120개 회원국과 17개의 옵서버 국가로 구성돼 있다.

또한 이집트와 인도, 유고슬라비아 등이 주도해 1955년 결성됐으며, 북한은 1975년 가입해 정식 회원국이 됐다. 이후 북한은 1976년 제5차 회의부터 대표단을 파견, 체제 선전과 지지세력 확보의 장으로 활용해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