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리수용, 7달만에 訪美…美 “케리장관 회동 가능성 없어”

리수용 북한 외무상은 22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리는 파리 기후변화 협정 서명식 참석을 위해 20일 오후 유엔본부가 있는 미국 뉴욕에 도착했다.

리수용은 이날 오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국제공항을 출발한 에미리트항공 201편을 타고 오후 2시께 뉴욕 존 F.케네디국제공항에 도착했다.

이번 행사는 지난해 12월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1)에서 채택된 파리협정에 대해 당사국이 고위급 인사를 파견해 서명하는 절차다.

북한은 또 21일 오전 유엔본부에서 열리는 ‘2030 지속가능개발목표(SDG)’ 고위급회의에 발언권을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리수용이 직접 발언에 나설 지 여부는 아직 확실하지 않다.

한편 방미 중인 리수용과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이 접촉할지의 여부도 주목됐지만, 미국 국무부는 20일(현지시간) “케리 장관이 리 외무상을 만날 것이라는 기대는 없다”면서 “두 사람 간 만남이 있을 것으로 보지 않는다”고 선을 그었다.

리수용은 지난해 9월 제70차 유엔총회에 참석한 이후 7달 만에 다시 뉴욕을 찾았다. 특히 이번에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가 채택된 이후 방문한 것이어서 그의 행보에 더욱 관심이 쏠리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