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리수용 주장, 대북제재 책임 韓美에 전가의도”

정부는 리수용 북한 외무상이 최근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중단시 핵실험 중지 용의있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 “제재국면에서의 책임을 한국과 미국에 전가하고 대북제재 논의를 흔들기 위한 것”이라고 25일 밝혔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이 제4차 핵실험을 실시한 후 강력한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를 받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대변인은 이어 “북한의 핵실험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위반하는 불법행위이고, 한미 연합군사훈련은 연례적이고 방어적인 훈련이라는 점은 이미 다 알려진 사실”이라면서 “(핵실험 등) 불법행위와 훈련을 맞바꾸자고 주장하는 것은 터무니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북한은 터무니없는 주장을 멈추고 추가 도발행위를 중단할 것을 다시 한 번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정 대변인은 북한의 추가 핵실험 가능성에 대해 “북한의 (핵실험을 위한) 준비는 거의 다 돼 있는 것으로 본다”면서 “항시라도 핵 실험을 할 수 있다고 보지만 당장 언제 핵실험을 할 것이라는 특이동향은 파악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북한 대내 매체에서 최근 집단으로 탈북한 종업원 관련 소식을 다루지 않는 것에 대해 대내 결속 유지를 위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정 대변인은 “북한은 현재 당 대회 준비에 매진하고 있는 상황인데 대내 결속이 잘 되어있는 점을 탈북 소식을 통해 흩뜨리고 싶지 않아한다”면서 “해외에 나가 있는 다른 북한 근로자들에게 미치는 영향 등을 고려한 것이 아닌가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북한에서 (탈북자)가족들을 남한으로 내려 보내겠다는 통지문이 별도로 왔냐는 질문에 그는 “북한이 우리에게 보낸 통지문은 없다”면서 “방송에서 한 것을 통지했다라고 이야기하고 있는 것 같다”고 답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