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로켓 4월4일 발사될 듯”

북한이 다음 달 4~8일 사이에 인공위성으로 주장하는 로켓을 발사하겠다고 예고한 가운데 발사가 4일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고 20일 러시아 리아 노보스티 통신이 일본 지지통신을 인용해 보도했다.

지지 통신은 기상 악화나 마지막 순간 고장만 없다면 북한은 4일 로켓을 발사할 것으로 보인다고 중국 베이징(北京) 외교 소식통의 말을 빌려 보도했다.

북한은 지난 11일 외무성 해사국장 명의로 다음 달 4~8일 시험통신위성 `광명성 2호’를 3단 운반 로켓 `은하-2호’로 발사하겠다고 국제해사기구(IMO)에 통보했다.

북측 발표로는 로켓 발사 직후 1단 로켓 추진체는 동해에, 2단 로켓 추진체는 태평양에 떨어질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함경북도 화대군 무수단리 발사장에서 로켓 발사 작업이 진행되고 있으며 이달 말께는 발사대에 로켓이 장착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일본 산케이 신문은 이날 무수단리 발사장 부근에 로켓엔진 추진체를 탑재한 차들의 운행이 빈번해진 모습이 포착됐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미국과 일본의 외교 소식통을 인용, 북한을 감시 중인 미국의 위성 등에 이들 차량의 동향이 나타났다며 로켓 발사 준비가 막바지 단계에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일본은 이미 자국 영토를 위협하는 북한 미사일에 대한 요격 미사일 배치 가능성을 시사한 바 있다.

마이니치(每日) 신문은 이날 일본 정부가 북한의 미사일이 일본 영토나 영해에 낙하할 경우에 대비해 자위대법에 근거해 사상 최초로 파괴조치 명령을 내주 중 발동할 방침이라고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