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로켓 발사임박..정부 긴박한 움직임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가 임박한 3일 외교.안보 부처가 긴박감 속에서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북한이 4~8일 로켓을 발사할 것이라고 공언했고 그 첫날인 4일 발사할 가능성이 강하게 제기되면서 각 부처는 사실상 비상대기 상태에 돌입한 상태다.

정부는 이날 오후 한승수 국무총리 주재로 안보관계장관회의를 소집해 관련 대책을 논의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G-20 금융정상회의에 참석하고 4일 오전 귀국하는 이명박 대통령도 로켓 발사 직후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긴급소집해 관련 대책을 숙의한 뒤 발사사실을 국민에게 공표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통상부는 한반도평화교섭본부를 중심으로 한 관련 부서에 이미 `비상대기령’이 내려진 상태다.

외교부는 미국, 일본, 중국, 러시아 등 관련국과 외교채널을 통해 발사 이후 대책에 대한 조율을 계속하는 한편 이날 오후 위성락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주재로 `북한 미사일 태스크포스(TF)’를 열고 막바지 점검에 나선다.

또 주 유엔대표부를 통해 북한의 로켓 발사 이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의 대응 방향에 대한 기류 파악에도 힘쓰고 있다.

외교부는 로켓 발사 이후 대응 시나리오도 점검하고 있다.

외교부는 북한이 로켓을 발사하는 대로 청와대 및 관련부처와의 협의를 거쳐 이를 규탄하는 성명을 내고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PSI) 전면참여 등 독자 대응책도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미.일.중.러 등 관련국과 외교장관 간 혹은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 간 전화협의도 준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국방부도 군사상황실과 정책실을 중심으로 구성된 `북한로켓 대응TF’를 비상근무체제로 가동하면서 로켓 발사가 이뤄질 무수단리는 물론 서해 북방한계선(NLL) 해상과 군사분계선(MDL) 등 북한의 도발이 예상되는 모든 지역에 대한 감시망을 한층 강화하고 있다.

또 북한이 2006년 대포동 미사일과 함께 단거리 미사일도 발사했던 점에 비춰 이번에도 그럴 가능성에 대비하면서 예의주시하고 있다.

국방부는 로켓 발사 직후 대북정보감시태세인 `워치콘’을 현재의 3단계에서 2단계로 격상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군 관계자는 “상황이 발생하면 초기 대응반이 즉각 가동되고 장관 주재 위기관리위원회가 소집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미 연합군도 로켓 발사 직전 신호를 감지하고 발사 뒤 궤적을 추적하는 레이더와 광학측정장비, 정찰기 등 가용 장비를 총동원할 태세를 갖추고 있다.

이미 북한 로켓의 발사 상황을 감지하기 위해 최신예 이지스함인 미국의 채피함과 존 매케인함, 한국의 세종대왕함이 동해로 출격한 상태다.

통일부도 지난달 27일 설치한 ‘북한 미사일 상황대책반’을 중심으로 비상근무 태세를 유지하고 있다.

통일부 당국자는 “현재 통일부는 발사 전후로 북한에 체류중인 우리 국민의 안전 확보에 만전을 기한다는 입장”이라며 “주말에도 직원들을 대부분 출근시켜 비상근무를 하도록 한다는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통일부는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 보고 자료를 통해 “로켓발사 전후 우리 국민의 신변안전을 위해 필요한 조치를 마련할 것”이라며 “방북.체류 인원에 대한 관리 및 안전확보 조치 등을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통일부는 방북자들의 신변 안전 문제를 고려, 4일부터 방북을 자제해줄 것을 대북 인도주의 지원단체들에 요청한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